[인도프리미어 배드민턴리그] 이용대-김하나의 노스이스턴 워리어스 결승 진출
[인도프리미어 배드민턴리그] 이용대-김하나의 노스이스턴 워리어스 결승 진출
  • 이여진 기자
  • 승인 2020.02.08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노스이스턴 워리어스 결승 진출 포스터, 대회 조직위원회
사진 노스이스턴 워리어스 결승 진출 포스터, 대회 조직위원회

이용대와 김하나가 활약하는 노스이스턴 워리어스가 인도프리미어리그 결승에 진출했다.

7일(현지시각) 인도 하이데라바드 G.M.C. Balayogy SATS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인도프리미어 배드민턴리그 준결에서 노스이스턴 워리어스가 체나이 슈퍼스타즈에 3-[-1]로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선착했다.
 
그야말로 일방적인 경기였다. 노스이스턴 워리어스가 이용대-김하나 조를 시작으로 세 게임만에 승리를 확정지었다.

특히 예선에서 단 한차례도 트럼프 매치에서 패한적이 없던 체나이 슈퍼스타즈는 트럼프 매치 게임에 패하면서 이번 대회 처음으로 -1점 패를 당했다.

1경기 혼합복식에서 이용대-김하나(노스이스턴 워리어스) 조가 수미스 레디-제시카 푸(체나이 슈퍼스타즈) 조에 간발의 차이로 2-1(15:12, 9:15, 15:14) 승리를 거두면서 기선을 제압했다.

2경기 남자단식에서 리측이유(노스이스턴 워리어스)가 토미 수기아르토(체나이 슈퍼스타즈)를 2-0(15:12, 15:12)으로 이겨 노스이스턴 워리어스가 2-0으로 앞섰다.

3경기 남자복식에서 보딘 잇사라-크리시나 프라사드(노스이스턴 워리어스) 조가 수미스 레디-드루브 카필라(체나이 슈퍼스타즈) 조에 2-1(15:13, 14:15, 15:10)로 이겼는데, 이 경기에 체나이 슈퍼스타즈가 트러프 매치를 걸어 실패함으로써 3-[-1]이 되는 바람에 나머지 경기는 할 필요없이 결승 진출을 확정지었다.

첫 게임을 승리로 이끈 이용대와 김하나는 '브릿지스톤 플레이어 오브 더 타이' 상을 수상하며 2만5천 루피를 받았다. 

노스이스턴 워리어스는 8일 벵갈루루 랩터스와 푸네 세븐 에이스 팀의 승자와 9일 결승에서 맞붙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