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프리미어 배드민턴리그] 엄혜원의 벵갈루루 랩터스 정상 올라
[인도프리미어 배드민턴리그] 엄혜원의 벵갈루루 랩터스 정상 올라
  • 한희정 기자
  • 승인 2020.02.10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뱅갈루 라프터스 선수들이 우승컵을 앞에 놓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회 조직위원회
사진 벵갈루루 랩터스 선수들이 우승컵을 앞에 놓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회 조직위원회

엄혜원의 벵갈루루 랩터스가 인도프리미어리그 정상에 올랐다.

벵갈루루 랩터스는 9일(현지시각) 인도 하이데라바드 G.M.C. Balayogy SATS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인도프리미어 배드민턴리그 결승에서 이용대와 김하나가 활약한 노스이스턴 워리어스를 4-2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벵갈루루 랩터스는 예선리그 2차전에서 노스이스턴 워리어스에 3-4로 패했는데, 결승에서는 승리를 거두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특히 엄혜원은 준결에 이어 결승에서도 마지막 선수로 나서 역전승을 일궈내며 게임을 마무리했다.

1경기 남자단식에서 사이 프라니스(벵갈루루 랩터스)가 리측이유(노스이스턴 워리어스)를 2-1(14:15, 15:9, 15:3)로 이기고 먼저 1점을 획득했다.

2경기 남자복식에서 아룬 게오르게-리안 사푸트로(벵갈루루 랩터스) 조가 보딘 잇사라-이용대(노스이스턴 워리어스) 조에 1-2(11:15, 15:13, 14:15)로 패했는데, 노스이스턴 워리어스가 이 경기에 트럼프 매치를 걸어 승리함으로써 2점을 가져가 1-2로 역전 당했다.

3경기 여자단식에서 타이쯔잉(벵갈루루 랩터스)이 미쉘 리(노스이스턴 워리어스)를 2-0(15:9, 15:12)으로 제압하며 2-2 동점을 만들었다.

4경기 혼합복식에서 찬펭순-엄혜원(벵갈루루 랩터스) 조가 크리시나 프라사드-김하나(노스이스턴 워리어스) 조를 2-1(15:14, 14:15, 15:12)로 이겼는데, 벵갈루루 랩터스가 이 경기에 트럼프 매치를 걸어 승리함으로써 4-2로 달아나 마지막 5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우승을 확정지었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