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로오픈배드민턴] 태국 여단과 혼복에서 금메달 2개 따내
[힐로오픈배드민턴] 태국 여단과 혼복에서 금메달 2개 따내
  • 이여진 기자
  • 승인 2021.11.08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2021 힐로오픈 월드투어 슈퍼 500 여자단식 시상식, 대회조직위원회

태국이 힐로오픈 여자단식과 혼합복식 우승을 차지했다.

태국은 7일 독일 자르브뤼켄 자르란할리에서 열린 2021 힐로오픈 월드투어 슈퍼 500 대회 종목별 결승에서 여자단식과 혼합복식 정상에 올라 금메달 2개를 따냈다.

▲ 여자단식

먼저 여자단식 결승에서 랭킹 14위 부사난 옹밤룽판(태국)이 이번 대회 돌풍을 일으킨 여지아민(싱가포르)의 바람을 잠재우고 우승을 차지했다.

부사난 옹밤룽판이 여지아민의 공격을 받아내면서 범실을 유도했고, 공격 역시 날카롭게 빈 곳을 찌르는 등 시종일관 앞서며 경기를 주도했다.

1세트는 부사난 옹밤롱판이 2, 3점씩 연달아 따내며 치고 나가더니, 후반에는 3, 4점씩 연거푸 따내며 갈수록 격차를 벌려 21:10으로 마무리했다.

2세트는 부사난 옹밤룽판이 초반에 9점을 연거푸 따내며 10:2로 달아났지만, 이후 범실로 연속 실점하며 13:12까지 쫓겼다. 하지만 이후 네트 앞에 떨어뜨리는 공으로 연속 득점하며 6점을 몰아쳐 19:13으로 달아나더니 결국 부사난 옹밤룽판이 21:14로 마무리하고 우승을 확정했다.

1위 부사난 옹밤룽판(태국)
2위 여지아민(싱가포르)
3위 피타야포른 차이완(태국)
3위 미쉘 리(캐나다)

사진 2021 힐로오픈 월드투어 슈퍼 500 혼합복식 시상식, 대회조직위원회

▲ 혼합복식

혼합복식 결승에서는 랭킹 3위 데차폴 푸아바라누크로-삽시리 테래터내차이(태국) 조가 랭킹 5위 프라빈 조르단-멜라티 다에바 옥타비안티(인도네시아) 조를 2-0으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상대 전적에서도 데차폴-삽시리 조가 5승 4패로 근소하게 앞서더니 팽팽한 접전 끝에 승리를 따냈다.

특히 1세트는 듀스까지 가는 접전을 벌였는데 중반까지만 해도 데차폴-삽시리 조가 14:9로 앞서며 어렵지 않게 승리를 따낼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데차폴-삽시리 조의 서브 범실 등 어이없는 범실이 이어지면서 17점에서 동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데차폴-삽시리 조가 20점 고지에 먼저 올랐지만, 2점을 연거푸 내주며 듀스를 허용하고는 상대의 범실을 엮어 2점을 연속으로 따내 22:20으로 승리를 거뒀다.

2세트도 중반까지는 팽팽한 대결이 이어졌는데 13:12에서 데차폴-삽시리 조가 3점을 연속으로 따내며 한숨 돌리더니 다시 2점과 3점을 연달아 따내며 21:14로 마무리했다.

1위 데차폴 푸아바라누크로-삽시리 테래터내차이(태국)
2위 프라빈 조르단-멜라티 다에바 옥타비안티(인도네시아)
3위 수팍 좀코-수피사라 파에샘프란(태국) 
3위 리노브 리발디-피써 하닝티아스 멘타리(인도네시아)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