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WF 올해의 남녀 선수로 켄토 모모타와 후앙야치옹 선정
BWF 올해의 남녀 선수로 켄토 모모타와 후앙야치옹 선정
  • 김용필 기자
  • 승인 2019.12.10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켄토 모모타, 배드민턴 뉴스 DB
사진 켄토 모모타, 배드민턴 뉴스 DB

켄토 모모타(일본)와 후앙야치옹(중국)이 9일 오후 6시 30분(현지시각)에 중국 광저우 가든호텔에서 진행된 세계배드민턴연맹(이하 BWF) 올해의 선수상 시상식에서 2019 올해의 남녀 선수로 선정됐다.

먼저 올해의 남자선수상을 수상한 켄토 모모타는 남자단식 세계랭킹 1위로 세계선수권대회와 아시아선수권대회를 비롯해 월드투어 8개 대회 등 총 10개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며 최고의 한해를 보냈다.

켄토 모모타는 3연속 수상을 노리던 남자복식 마커스 페르날디 기데온-케빈 산자야 수카몰조(인도네시아) 조와 남자복식 모하마드 아산-헨드라 세티아완(인도네시아) 조, 혼합복식의 젱시웨이(중국)를 제치고 올해의 남자선수로 선정됐다.

켄토 모모타는 "나는 매우 행복하고, 이 상은 소중하다. 내 성공은 많은 사람들의 지지 덕분이다. 이 상은 나에게 큰 자신감을 줄 것이다. 다시 우승하기 위해 열심히 할 것이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사진 후앙야치옹, 배드민턴 뉴스 DB
사진 후앙야치옹, 배드민턴 뉴스 DB

올해의 여자선수상은 작년에 이어 혼합복식의 후앙야치옹이 2년 연속 수상했다.

후앙야치옹은 젱시웨이와 호흡을 맞춰 올해 세계선수권대회를 비롯해 월드투어 5개 대회를 석권하며 총 6개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세계랭킹 1위를 굳건히 지켰다.

후앙야치옹은 여자복식의 첸칭첸-지아이판(중국) 조와 유키 후쿠시마-사야카 히로타(일본) 조, 여자단식 타이쯔잉(대만)을 물리치고 올해의 여자선수로 선정됐다.

후앙야치옹은 "기쁘면서 동시에 놀랐다. 내가 후보에 올랐지만 정말 이 상을 받을 줄 몰랐다. 작년에 이 상을 받고 싶었고, 받았다. 작년에 받았기 때문에 다시 못 받을 거라고 생각했고, 다른 선수에게 주어질 거라고 생각했다. 올해 수디르만컵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기대 이상의 경기를 펼친 것 같다"고 올해의 여자선수로 선정된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서는 빅터 악셀센(덴마크)과 타이쯔잉(대만)이 베스트 드레스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