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이배드민턴칼럼] B급, 나태는 금물 초보 때의 열정을 다시 한 번
[환이배드민턴칼럼] B급, 나태는 금물 초보 때의 열정을 다시 한 번
  • 류환 기자
  • 승인 2019.03.15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디 가서 배드민턴 좀 한다고 그나마 명함을 내밀만한 급수가 B급이 아닐까요. C급과 D급이 우러르는 급수이고, A급이 나름대로 인정해주는 단계이기 때문에 마음대로 라켓을 꺼낼 수 있는 실력자들이 바로 B급입니다.

B급까지 오르는 동안 구력도 어느 정도 쌓였고 하니 이제 좀 느긋하게 즐겨볼까 하는 마음이 생기기도 하겠죠? 눈을 감으면 코트가 그려지던 입문 초기 시절을 떠올리며 배드민턴 때문에 그동안 소홀했던 주변을 둘러보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한마디로 슬슬 나태해지기 시작한다는 얘기입니다. 물론 A급을 바라보며 더 분발하는 사람도 있기 마련이죠. 여기서 둘의 차이가 극명하게 갈리는 건 당연하지 않겠습니까? 나태해지면 슬슬 뒷방마님으로 물러서는 것이고, A급을 바라본다면 더더욱 열심히 기술을 연마할 테니까요. 어쩌면 하면 할수록 A급이 되는게 쉽지 않다는 걸 새삼 깨닫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대부분의 대회에서 출전 팀을 보면 B급이 오히려 A급보다 적습니다. 이쯤 되면 됐다고 스스로 안주하거나, 슬슬 뒤로 빠지는 사람이 그만큼 많다는 얘기 아닐까요.
 

공부도 그렇고, 운동도 그렇고, 장사도 그렇게 뭔가를 하다보면 쭉 상승곡선을 그리기란 쉽지 않습니다. 대부분 한두 번 정체기를 겪기 마련이죠. 배드민턴 역시 예외일 수 없습니다. 제 생각에는 바로 B급이 그 시기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심리적으로 어느 정도 성취를 이뤘다고 생각하며 느슨해지기 쉽기 때문입니다.

또 B급까지 이뤘으니 좀 우쭐한 기분도 들 때입니다. B급 정도 되면 주변에서 바라보는 시선도 동급보다는 우러러보는 시선이 더 많기 때문이죠.

이러니 초보 때의 열정과 겸손이 필요한 시기가 B급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새롭게 시작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한다면 나태함이 찾아오려야 찾아올 수 없겠죠. 또 B급이 초보처럼 모두에게 마음을 쓴다면 그건 곧 겸손함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자세라면 정체기가 찾아올 수 없겠죠. 새로운 도약의 시기가 바로 B급이란 생각으로 재미있게 즐긴다면 자신이 의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A급의 반열에 오르게 될 것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