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세영과 김가은 전국종별배드민턴대회 여자단식 결승에서 또 만난다
안세영과 김가은 전국종별배드민턴대회 여자단식 결승에서 또 만난다
  • 이여진 기자
  • 승인 2022.08.10 13:1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2022 전국종별배드민턴선수권대회 여자일반부 단식 결승에 오른 김가은(삼성생명)의 경기 모습

국내 여자단식 투톱인 안세영(삼성생명)과 김가은(삼성생명)이 예상대로 전국종별배드민턴대회 결승에서 맞붙는다.

안세영과 김가은이 10일 충청남도 당진시 당진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2022 전국종별배드민턴선수권대회 여자일반부 단식 준결에서 각각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안세영은 준결에서 이세연(MG새마을금고)을 2-0으로 꺾고 결승에 입성했다. 국가대표 끼리의 대결이라 어느 정도는 접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됐지만, 안세영이 깔끔하게 승리를 거뒀다.

최근 빠른 플레이로 약한 공격을 보강한 안세영의 달라진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던 경기였다.

1게임 초반에는 팽팽해 보였지만, 4:4에서 7점을 연달아 따내며 안세영이 11:4로 전반을 마쳤다. 이세연의 범실이 많았다. 후반에도 안세영이 스피드로 이세연을 압도해 21:6으로 이겼다.

2게임도 시작과 함께 안세영이 6점을 연달아 따내며 주도권을 쥐어 11:4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에 이세연이 코트를 넓게 활용하며 12:7까지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안세영이 자신의 플레이를 펼치며 더 이상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고 21:12로 이기고 결승행을 확정했다.

김가은은 준결에서 심유진(인천국제공항)을 2-1로 따돌리고 결승에 올랐다. 김가은이 1게임을 21:15로 따내고, 2게임은 16:21로 내줬지만, 3게임도 21:18로 이겼다.

안세영과 김가은은 지난 7월에 열린 대한배드민턴협회장기대회 결승에서 맞붙어 안세영이 승리를 거둔 바 있다. 과연 이번에는 어떤 결과가 나올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