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배드민턴] 남중 하안중과 대전둔산중 결승에서 맞붙는다
[여름철배드민턴] 남중 하안중과 대전둔산중 결승에서 맞붙는다
  • 한희정 기자
  • 승인 2021.07.08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하안중학교 이형우-박윤성 

하안중학교와 대전둔산중학교가 여름철종별 결승에 진출했다.

하안중은 지난 가을철종별대회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결승에 올랐고, 대전둔산중은 연맹회장기와 봄철종별리그전 우승에 이어 세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하안중과 대전둔산중은 8일 경상북도 안동시 안동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64회 전국여름철종별배드민턴선수권대회 겸 제50회 전국소년체육대회 남자중학부 단체전 준결에서 각각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올해 첫 우승을 노리는 하안중은 준결에서 전남대학교 사범대학 부설중학교를 3-1로 따돌리고 결승에 올랐다. 하안중의 이선진과 이종민이 3승을 합작하며 팀을 결승에 올렸다.

1경기 단식에서 이선진(하안중)이 이시현(전대사대부중)을 2-0으로 이겼다. 이선진이 1세트를 21:14로 따내고, 2세트도 21:10으로 이겼다.

2경기 단식에서도 이종민(하안중)이 조현우(전대사대부중)를 2-1로 꺾었다. 이종민이 1세트를 21:12로 이기고, 2세트는 7:21로 내줬지만, 3세트를 21:9로 이겼다.

3경기 복식에서 이형우-박윤성(하안중) 조가 조현우-이운희(전대사대부중) 조에 0-2로 패하며 주춤했다. 이형우-박윤성 조가 1세트를 12:21로 내주고, 2세트도 17:21로 졌다.

하지만 4경기 복식에서 이선진-이종민(하안중) 조가 김건-김민승(전대사대부중) 조를 2-0으로 이겨 하안중이 3-1로 승리를 거뒀다. 이선진-이종민 조가 1세트를 21:16으로 이기고, 2세트는 접전 끝에 24:22로 이겼다.

대전둔산중은 준결에서 신상중학교를 3-2로 따돌리고 결승에 올랐다. 대전둔산중의 서준서와 윤호성이 단식과 복식 모두에서 승리를 거둬 팀을 결승에 올렸고, 신상중의 조현우 역시 단식과 복식에서 모두 이겼지만 팀이 패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1경기 단식에서 이완(대전둔산중)이 조현우(신상중)에 0-2로 패해 출발은 좋지 않았다. 이완이 1세트를 15:21로 내주고, 2세트도 19:21로 패했다.

2경기 단식에서 서준서(대전둔산중)가 허한울(신상중)을 2-1로 꺾으며 1-1 상황을 만들었다. 서준서가 1세트를 21:14로 따내고, 2세트는 접전 끝에 19:21로 내줬지만, 3세트를 21:9로 이겼다.

3경기 복식에서 서준서-윤호성(대전둔산중) 조가 김승빈-오승민(신상중) 조를 2-0으로 이겨 대전둔산중이 앞서기 시작했다. 서준서-윤호성 조가 1세트를 21:12로 따내고, 2세트도 21:9로 이겼다.

4경기 복식에서 이완-이영우(대전둔산중) 조가 조현우-박선준(신상중) 조에 0-2로 패하며 2-2 상황이 됐다. 이완-이영우 조가 1세트를 15:21로 내주고, 2세트도 17:21로 패했다.

5경기 단식에서 윤호성(대전둔산중)이 박선준(신상중)을 2-0으로 이겨 대전둔산중이 3-2로 승리를 거뒀다. 윤호성이 1세트를 21:6으로 이겼고, 2세트도 21:7로 마무리했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