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육대회배드민턴, 여일반 인천국제공항과 MG새마을금고 결승에서 충돌
전국체육대회배드민턴, 여일반 인천국제공항과 MG새마을금고 결승에서 충돌
  • 김용필 기자
  • 승인 2019.10.09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성지현(인천국제공항)
사진 성지현(인천국제공항)

인천국제공항과 MG새마을금고가 전국체육대회 여자일반부 단체전 결승에서 충돌한다.

인천국제공항과 MG새마을금고는 9일 경기도 수원시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배드민턴대회 여자일반부 단체전 4강에서 각각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먼저 인천국제공항은 준결에서 화순군청을 3-0으로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인천국제공항은 1경기 단식에서 성지현이 전주이(화순군청)를 2-0(21:11, 21:7)으로 이겼고, 2경기 단식에서도 김효민이 강민희(화순군청)를 2-0(21:17, 21:7)로 이겼다.

3경기 복식에서 이소희-신승찬(인천국제공항) 조가 방지선-정나은(화순군청) 조를 2-1(16:21, 21:12, 21:14)로 꺾고 인천국제공항이 3-0 완승을 거뒀다.

MG새마을금고는 전북은행을 3-1로 따돌리고 결승에 올랐다.

MG새마을금고는 1경기 단식에서 손민희가 배지원(전북은행)을 2-0(21:10, 21:16)으로 이겼고, 2경기 단식에서는 변수인이 이장미(전북은행)에게 0-2(9:21, 16:21)로 패해 1-1 균형을 이뤘다.

3경기 복식에서 성아영-백하나(MG새마을금고) 조가 배지원-성승연(전북은행) 조를 2-0(21:11, 21:16)으로 이겼고, 4경기 복식에서도 김찬미-김혜정(MG새마을금고) 조가 공희용-윤민아(전북은행) 조를 2-1(21:19, 22:24, 21:16)로 꺾고 MG새마을금고가 3-1로 승리를 거뒀다.

인천국제공항과 MG새마을금고는 10일 결승에서 맞붙어 전국체육대회 여자일반부 단체전 우승을 가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