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학교대항배드민턴] KGC인삼공사 3년 만에 전국대회 정상 올라
[실업·학교대항배드민턴] KGC인삼공사 3년 만에 전국대회 정상 올라
  • 류환 기자
  • 승인 2022.11.09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2022 전국학교대항배드민턴선수권대회 여자일반부 단체전 우승을 차지한 KGC인삼공사 선수단

KGC인삼공사가 실업대항배드민턴대회 우승을 차지하며 3년 만에 전국대회 정상에 올랐다.

KGC인삼공사 9일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2022 전국실업대항배드민턴선수권대회 여자일반부 단체전 결승에서 MG새마을금고를 3-1로 꺾었다.

이로써 KGC인삼공사는 올해 첫 정상에 올랐고, 2020년 이 대회 우승 이후 3년 만에 전국대회를 석권했다. 1, 2경기 단식에서 승리한 게 우승의 발판이었다.

1경기 단식에서 이다희(KGC인삼공사)가 변수인(MG새마을금고)을 2-0으로 꺾어 기선을 제압했다. 이다희가 1게임을 21:14로 따내고, 2게임도 21:10으로 이겼다.

2경기 단식에서도 김가람(KGC인삼공사)이 국가대표인 이세연(MG새마을금고)을 2-0으로 꺾으면서 KGC인삼공사가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김가람이 1게임을 21:12로 따내더니, 2게임도 21:15로 이겼다. MG새마을금고로서는 믿었던 이세연의 패배가 아쉬웠다.

3경기 복식에서 박혜은-윤예림(KGC인삼공사) 조가 김찬미-김보민(MG새마을금고) 조에 1-2로 패해 추격을 허용했다. 박혜은-윤예림 조가 1게임을 21:10으로 따냈지만, 2게임을 15:21로 내주고, 3게임도 18:21로 패했다.

4경기 복식에서 목혜민-박세은(KGC인삼공사) 조가 변수인-성아영(MG새마을금고) 조를 2-0으로 꺾으면서 KGC인삼공사가 3-1 승리를 거두고 우승을 확정했다. 목혜민-박세은 조가 1게임을 21:15로 따내고, 2게임도 21:15로 마무리했다.

1위 KGC인삼공사
2위 MG새마을금고
3위 시흥시청
3위 화성시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