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혜정원포인트] 공격 후 상대의 반격에 대비하는 ‘후위 공격 후 전위 언더(백핸드)’
[임혜정원포인트] 공격 후 상대의 반격에 대비하는 ‘후위 공격 후 전위 언더(백핸드)’
  • 류환 기자
  • 승인 2020.04.13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임혜정 코치
사진 임혜정 코치

후위 자를 맨 뒤로 밀어내는 클리어 후에 코트 앞에 툭 떨어뜨리는 드롭에 대비하기 위해 앞으로 달려 나와 언더로 받아 넘기는 걸 연습하는 연결 동작이다. 상대를 후위로 밀어내고 전위를 공격하는 건 전형적인 공격 방식이다. 이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후위에서 전위로 넘어오는 과정을 연결 동작으로 몸에 익혀야 한다.

상대가 클리어로 공을 넘겼을 때 파트너와 함께 사이드로 벌어지는 수비 형태를 취하게 된다. 이때 상대가 드롭으로 네트 앞에 넘겼을 때 달려 나가 언더로 받아내는 동작이다.

대부분 후위로 나갈 때는 공을 쫓아 달려 나가는데 들어올 때는 걸어 들어온다. 나갔다가 중앙으로 다시 돌아오는 것까지를 한 동작이라고 생각하고 빠르게 들어오는 것까지 연결 동작으로 연습해야 한다.

 

 

 

 

 

 

 

 

▲ 올바른 ‘후위 공격 후 전위 언더’ 백핸드 자세
 
key point
 
1. 준비 자세를 취하고
2. 왼쪽 후위로 날아가는 셔틀콕을 확인하고 쫓아가
3. 스매시나 클리어로 상대편으로 셔틀콕을 넘기고
4. 빠르게 중간 지점으로 돌아온다.
5. 왼쪽 앞쪽으로 떨어지는 셔틀콕을 확인하고
6. 앞쪽으로 나가 언더로 셔틀콕을 쳐올리고
7. 원래 자리로 돌아온다.

▲ 중요 TIP

- 상대에게 높고 느리게 보냈을 경우에는 3박자에 맞춰 중간으로 돌아와야 한다. 오른발 딛고, 왼발 나오고 뛰어서 양발을 벌리고 준비 자세로 돌아온다. 

- 상대에게 낮고 빠르게 보냈을 경우에는 스매시 후 오른발 딛고 바로 뛰어서 양발을 벌리는 2박자로 중간으로 돌아온다. 그만큼 상대의 반격이 빨라지기 때문이다.

- 중간으로 돌아와서는 양발을 좌우로 벌려서 안정적인 자세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이때 발끝이 안쪽으로 모여서는 안 되고 약간 바깥을 향하게 해 발목 부상을 방지해야 한다.

- 스매시 후 앞으로 달려오지 않고 그 자리에서 준비 자세를 취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앞에 공이 떨어지면 쫓아갈 수 없음으로 반드시 중간으로 돌아와야 한다.

- 중간에 섰을 때 발을 좌우로 벌리지 않고 앞뒤로 벌리고 서는 경우가 있다. 이때는 앞뒤로는 대응하기 쉽지만, 상대가 옆으로 공격할 때는 반격이 쉽지 않기 때문에 반드시 양발을 좌우로 벌려서 서야 한다.

- 스매시 후 중간 자리로 돌아왔을 때 라켓을 너무 높거나 낮게 들어서는 안 된다. 팔을 적당히 뻗어 앞으로 라켓을 들고 있어야 앞에 떨어지는 볼을 빠르게 처리할 수 있다.

- 스매시 뒷발을 밀면서 들어와야 한다. 특히 걸어 들어오지 말고 빠르게 달려 들어와야 한다.

강의 임혜정 코치 - 청송여자고등학교, 군산대학교 / 마포구 신석클럽, 송파구 오륜클럽, 리얼아카데미 코치

용품협찬 빅터

장소협찬 서울특별시 일자산자연공원제1체육관

정리 김용필 기자, 사진 류환 기자

<이 기사는 배드민턴 매거진 2020년 4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네이버카페 네이버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