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직원 채용 시 추천서…“블라인드 채용 역행”
코이카, 직원 채용 시 추천서…“블라인드 채용 역행”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10.19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사진=정진석 의원실 제공)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사진=정진석 의원실

톱데일리 최종환 기자 =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이 의무화된 상황에서 코디네이터 직원 채용 때 ‘추천서’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19일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충남 공주·부여·청양)이 코이카로부터 제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코이카는 2014년 하반기 코디네이터 채용 때부터 필수 제출서류로 추천서를 받아 오다 지난해 8월부터 선택 사항으로 변경했다.

이 추천서를 쓴 추천자 대부분이 코이카 임직원이었다. 최근 3년간 코디네이터 합격자 12명은 본인을 추천한 사람과 같은 해외사무소에서 근무했다.

정부는 지난 2017년 7월 모든 공공기관과 공공부문에 블라인드 채용을 의무화했다. 입사지원서에 출신 지역과 가족관계, 신체적 조건, 학력 등에 대한 요구를 원칙적으로 배제하도록 했고 면접위원에게 응시자 인적정보 제공을 금지했다.

코이카의 관행은 다수인을 대상으로 채용공고를 낼 때 공평한 응시기회를 보장해야 한다는 기재부의 ‘기타공공기관의 혁신에 관한 지침’에도 어긋난다.

정진석 의원은 “과거 관행처럼 해오던 이런 방식은 지원자를 배경이 아닌 능력 위주로 선발하려는 정부 정책과도 역행할 뿐 아니라 사회 분위기와 들어맞지는 않다”며 “인재를 추천받아 뽑을 거면 공개 채용할 필요가 없는 만큼 코이카 코디네이터 채용 시 추천서 제출 의무를 폐지하는 게 바람직하다”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