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산가족 만남 취소"…남북교류 멈췄다
정부 “이산가족 만남 취소"…남북교류 멈췄다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9.25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스핌 제공)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스핌 제공)

톱데일리 최종환 기자 = 북한군이 서해 인근에서 우리 국민을 무참히 살해한 사건에 대해 정부는 강력 대응을 시사하며 남북교류도 잠정 중단한다.

25일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정례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중하게 검토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 24일 성명을 내고 “북한군이 비무장한 우리 국민에게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운 행위는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인륜적 행위로 강력히 규탄한다"며 “북한이 이번 사건이 누구에 의해 자행된 것인지 명명백백히 밝히고 재발방지 등의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는 입장을 냈다.

조 부대변인은 또 “현 상황에 대한 대응에 집중하는 차원에서 차담회 일정이 취소되게 됐다”며 “이산가족 유관 단체장들께는 행사 취소에 따라 정중하게 양해를 구했으며 이산가족 어르신께 위로와 격려의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이번 사건은 북한 당국이 조직적으로 개입한 반인륜 범죄”라며 “정부로선 강경 대응 밖에 없다. 사과나 유감 표명뿐만 아니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북교류는 모두 중단해야하는 상황이다"며 "북한의 유감 표명 및 책임자 처벌에 따라 반전이 이뤄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