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크리스마스 선물로 '연인'꼽아
20대 크리스마스 선물로 '연인'꼽아
  • 이미소
  • 승인 2013.12.05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전국 20대 남녀 400명을 대상으로 크리스마스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20대가 가장 받고 싶은 크리스마스 선물은 연인(19.3%)인 것으로 밝혀졌다.
 
얼마 남지 않은 크리스마스를 기대하고 있는 20대는 35.1%로 나타났으며, 평균 기대 정도는 2.97점(5점 만점)으로 20대들의 크리스마스에 대한 기대 수준이 비교적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현재 교제중인 이성친구 여부에 따라 크리스마스를 기대하는 수준이 매우 큰 차이(34.4%)를 보여, 20대에게 ‘연인’은 크리스마스를 보내는 데 매우 중요하게 인지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20대가 크리스마스를 기대하는 가장 큰 이유로 크리스마스(연말)의 분위기가 좋아서(66.4%)가 꼽혔으며, 이어서 연인과 오붓한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65.7%), 지인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32.9%), 편히 쉴 수 있는 휴일이기 때문에(28.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크리스마스를 기대하지 않는 이유로는 특별한 계획이나 일정이 없기 때문에(58.2%), 크리스마스를 함께 보낼 사람이 없기 때문에(40.3%), 크리스마스에 큰 의미를 두지 않아서(38.8%) 등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그렇다면 20대는 크리스마스를 어떻게 보내고 싶어할까. 크리스마스 때 주로 무엇을 하며 보내고 싶은지 묻는 질문에 29.0%가 영화/공연관람 등 문화생활을 원하고 있었으며, 크리스마스 축제/파티 참여(25.0%), 분위기 좋은 식당에서 외식(19.8%) 등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그러나 작년 크리스마스에 실제로 무엇을 하며 보냈는지 묻자, 집에서 편안히 휴식(20.8%)을 취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나, 20대의 크리스마스에 대한 이상과 현실에 다소 차이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별한 크리스마스를 보내기 위해 필요한 것을 묻는 질문에 20대의 34.3%가 금전적 이유를 1순위로 꼽았으며, 연인/이성친구(27.5%), 시간적 여유(12.5%), 풍성한 이벤트와 공연 등 즐길 거리(10.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망치는 요인으로는 가는 곳 마다 북적거리는 사람들(35.3%)의 응답비중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서 상점들의 바가지 상술(31.3%), 춥거나 비가 오는 등 좋지 않은 날씨(19.0%) 등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크리스마스 하루 동안 지출할 예상 금액은 20대 1인 평균 10.3만원으로 집계되었으며, 대학생의 경우 8.6만원으로 경제활동을 하는 직장인(12.1만원)보다 다소 낮은 수준이었으나, 두 그룹 모두 20대 1인 평균 지출금액(10.3만원)과 큰 차이는 보이지 않았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대학내일20대연구소의 송혜윤 연구원은 “20대에게 크리스마스는 종교적 의미가 있는 날이라기 보다, 당연히 연인과 함께 보내는 날로 우선 인식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라며, “20대가 희망하는 크리스마스의 이상과 현실에 다소 차이를 보인 만큼, 올해 크리스마스에는 계획을 꼭 이룰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20대의 절반 정도는 크리스마스 하면 가장 먼저 머라이어 캐리의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49.8%)가 생각난다고 응답하였으며, Wham의 Last Christmas(21.8%), SG워너비&브라운아이드걸스의 Must Have Love(8.3%)가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