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종 '푸른바다거북' 동중국해 인근 수역 이동
멸종위기종 '푸른바다거북' 동중국해 인근 수역 이동
  • 이미소
  • 승인 2013.12.05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아쿠아리움은 해양수산부와 함께 지난 10월 해운대서 방류한 멸종위기종 푸른바다거북 ‘동북이’가 약 50여일 만에 동중국해 중국 인근 수역까지 진출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10월 17일 인공위성 추적장치를 부착한 푸른바다거북 ‘동북이’가 해운대 바닷가에서 방류된 후 약 2주간 포착되지 않다가 11월 2일 최초로 남해 먼바다에서 생존이 확인되었다. 이 후 제주도에서 머무른 후 남서쪽으로 이동하였으며 지난 12월 4일에는 동중국해 중국 인근 수역까지 이동한 것으로 밝혀졌다. 인공위성 추적장치는 ‘동북이’가 숨을 쉬기 위해 해수면으로 올라올 때마다 인공위성에서 신호를 받아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바다거북은 열대 및 아열대·온대 해역에서 주로 분포하며 수온이 10도 아래로 떨어질 경우 생존할 수 없다. 이에 따라 겨울철 수온이 감소됨에 따라 따뜻한 남쪽으로 더 이동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푸른바다거북 ‘동북이’는 2012년 6월말 경남 거제 이수도에서 정치망에 걸려 등갑이 깨진 채로 발견되었으며 이를 부산아쿠아리움이 구조해 치료하였다. 이 후 1년 4개월간 건강·질병 관리 및 연구를 병행하였으며 지난 10월 17일 이동 경로와 서식 형태 분석을 위해 인공위성 추적장치를 부착한 후 해운대서 방류하였다. 푸른바다거북은 현재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종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지정되어 전 세계적으로 보호되고 있다.
 
부산아쿠아리움 해양생물전시부 김문진 관장은 “푸른바다거북 ‘동북이’가 겨울철 수온이 낮아짐에 따라 우리나라를 떠나 따뜻한 남쪽에서 겨울을 보낼 것”이라면서 “올 겨울을 나고 내년에 다시 한번도 수역으로 돌아오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아쿠아리움은 2007년 11월 해양수산부가 지정한 ‘해양동물 전문구조치료기관’으로 많은 해양생물 구조와 치료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해양생물의 구조를 거쳐 치료, 방류한 사례는 지난해 2009년 10월 푸른바다거북 ‘은북’과 올해 7월 토종 소형 돌고래인 상괭이 ‘누리’와 ‘마루’에 이어 세번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