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3년간 300개 성장유망기업 육성 지원
서울시, 3년간 300개 성장유망기업 육성 지원
  • 운영자
  • 승인 2013.12.04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신용보증재단-SBA, 서울 라이징 스타 기업 발굴·육성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서울산업통상진흥원과 함께 서울시 경제성장을 견인할 서울형 스타기업 육성을 위해 ‘서울 라이징스타(Rising-Star)기업’을 발굴하여 맞춤형 종합지원을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서울 라이징스타 기업’이란, 성장잠재력과 고용창출력이 높은 서울 소재 중소기업으로,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성장,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기업을 의미한다.
 
서울 라이징스타 기업 발굴육성 살업은 올해 100개 기업을 시작으로 3년간 총 300개의 기업을 선정하여 육성할 계획이다. 선정된 기업은 신용보증 우대, 컨설팅, 국내외 판로개척, 홍보 등 서울신보와 SBA의 지원프로그램을 활용한 집중적 ‘맞춤형 지원’을 받게 된다.

우선 서울 라이징스타 기업을 위한 전담 기업코디네이터를 운영하여 현장의 애로사항을 수시로 파악하고 그에 맞는 지원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원활한 사업자금 조달을 위해 신용보증 및 자금을 지원한다. 보증금액은 최대 8억원까지 지원가능하며, 일부 심사기준을 완화하여 한도산출에 우대를 받을 수 있게 한다.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도 우선 지원된다.

경험과 노하우가 풍부한 전문 컨설턴트를 연계하여 맞춤형 컨설팅도 지원한다. 성장 가능성을 배양하기 위한 자금·세무·법률 등 경영정보도 제공할 계획이다. 별도 심사를 거쳐 선정된 기업은 SBA의 기업투자사업을 통해 최소 2천만원에서 1억 5천만원까지 투자를 받을 수도 있다. 국내외마케팅 지원, 사무공간 제공, 기술 및 지식서비스 지원 등도 마련되어 있다. 
 
서울신보는 10일강북청년창업센터(舊 마포구청)에서 ‘서울 라이징스타기업’ 사업설명회를 가진 뒤, 11일부터 신청접수를 받는다. 신청분야는 제조업, 지식서비스산업, 문화콘텐츠산업, 관광·마이스산업, 미래기술보유기업(IT융합 포함) 등의 업종에서 2년 이상의 업력을 보유하고, 당기 매출액 50억 원 미만인 경우 신청할 수 있다.

선정기준은 성장성, 활동성 수익성, 안전성 등 기업경영평가와 경쟁력, 성장잠재력 등 기업가치평가를 통해 결정된다. 접수마감은 오는 12월 20일 오후 6시까지이며, 신청서류는 서울신보와 SBA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아 작성한 뒤, 서울신보 각 지점에 방문하여 접수하면 된다. 
 
김남표 서울신용보증재단 소기업진흥실장은 “성장잠재력을 갖고 있어도 자금과 경영노하우가 없어 도산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번 '서울 Rising-Star 기업' 프로그램을 통해 성장과 발전이 가능한 기업을 선정하고, 전폭적으로 지원하여 서울경제 성장을 주도하는 선도기업으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라이징스타기업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서울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와 서울산업통상진흥원 홈페이지으로 문의하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