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주마 교류경주 한 150년만에 우승
한·일 경주마 교류경주 한 150년만에 우승
  • 윤하나
  • 승인 2013.11.28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 내년부터 경마한일전 출전 범위 확대.. 2022년 세계 경마월드컵 개최 예정
 
▲ 한국 경주마가 150년만에 처음 일본 경마를 이겨 파란을 낳았다.
"한국의 경주마 한 마리가 세계 최강 일본 경마를 침몰시켰다.”
한국의 ‘와츠빌리지(3세 수말, 우창구 감독)’가 일본에서 열린 경마 한일전(韓日戰) 2차전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wire to wire)'로 일본 동경지역 최강의 경주마들을 물리치고 우승을 기록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150년 역사, 연 매출액 30조원, 세계 최대 경마대회를 연달아 제패하며 세계 최강임을 자부했던 일본경마에 찬물을 끼얹은 우승이었다.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이란 출발게이트부터 선두를 내주지 않은 채 1위를 차지하는 것을 지칭하는 말이다.
 
‘와츠빌리지’는 지난 26일 일본 도쿄 오이경마장에서 열린 한·일 경주마 교류경주 2차전(3세 이상, 1200m, 총상금 2억원)에서 경주 초반부터 폭발적인 스피드로 경주로를 장악 후 막강한 뒷심을 발휘하며 버티기에 성공, 쟁쟁한 일본 우승후보 경주마들의 추격을 뿌리친 채 1 분 12 초 3의 기록으로 우승을 거머쥐었다.
 
2위는 일본의 ‘미야상 큐티(5세, 암말)가 차지했다. 함께 한일전에 참가한 한국의 ’플라이톱퀸(3세 암말, 최봉주 감독)과  ‘풀문파티(4세 암말, 이신영 감독)는 11위와 13위를 각각 차지했다. 이로써 한국경마는 이번 우승으로 경마한일 교류전 종합전적 1승1패로 균형을 맞췄다.
 
이번경주는 한국의 ‘와츠빌리지’가 이변의 주인공이 된 레이스였다. 경마 한일전 1차전에서 아깝게 2위를 기록한 ‘와츠빌리지’는 이번 대회에서 내로라하는 일본 정상급 경쟁자들을 맞아 인기 순위 9위에 그칠 정도로 제대로 된 평가를 받지 못했다. 많은 일본 전문가들은 ‘세인트 마치(일본, 5세 수말)’와 ‘미야상 큐티(일본, 5세, 암말)’의 2파전을 벌일 것으로 내다봤다.
 
한수 아래로 평가받았지만, ‘와츠빌리지’은 특유의 스피드를 마음껏 과시하며 일본 경주로를 종횡무진 누볐다. 해외 원정에 따른 수송 스트레스에도 불구하고 피로가 전혀 느껴지지 않는 몸놀림으로 서승운 기수는 한 번의 역전도 허용하지 않고 극적인 우승을 이끌었다. 특히, 뛰어난 초반 스피드(경주 시작 200미터 12초 주파)뿐만 아니라 마지막 200m 주파기록도 상당히 빠른 13초대를 기록할 정도로 뒷심 또한 좋았다. 
지난 9월 1일 과천 서울경마공원에서 열린 1차전에서는 일본 오이 경마장의 ‘토센아처(9세·수)에게 역전패의 수모를 당했던 ’와츠빌리지‘의 우창구 감독은 일본에 두 번 패배할 수 없다는 각오로 이번 대회를 준비해 왔다. 데뷔 초 단거리 경주에서 4연승을 달성하며 주목받기 시작한 ‘와츠빌리지’는 한일전을 대비해 한국경마 최단신(150m) 괴물기수 서승운과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주며 우승을 이끌었다.
 
우승의 주역인 서승운 선수는 “와츠빌리지가 스피드가 뛰어난 것을 염두에 두고 선두에서 경주를 풀어간 것이 적중한 것 같다. 결승선 200미터 가량을 남겨두고  '미야산 큐티'의 추격이 대단했지만, 와츠빌리지가 잘 버텨 간발의 승리를 거둘 수 이었다.”며 “150년이 된 일본경마는 스포츠로써 국민적 호응이 대단하다는 것을 느꼈다. 올해 첫 교류경주를 계기로 앞으로 한국 경마발전에 기여 했으면 한다.”고 우승소감을 밝혔다.
 
우창구 감독은 “와츠빌리지가 예민한 말이어서 수송과 현지 적응에 어려움이 많아 걱정을 많이 했다. 일본에서 거둔 첫 우승인 만큼 감격스럽다. 너무 기뻐 내일 아침이나 되어야 실감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경마계는 최초의 경주마 한일전인 만큼 국민적 관심을 보였다. 26일 일본 최대의 포털 야후에서는 경마 한일전을 다룬 기사가 뜨자 댓글 100개가 작성됐다. 반한(反韓) 성향이 강한 일본의 온라인이지만, 이날 댓글에서는 한국경주마를 칭찬하는 글이 많았다.  ‘mil *****’라는 아이디의 네티즌은 “양국의 경마산업이 교류를 통해 확대하는 것은 반가운 일”라고 했고, ora *****는 “한 수 아래로 봤던 한국경주마들이 오이경마장 말들이 이겼다니 대단하네요.”이라고 했다.
 
현지 일본 마필관계자 역시 한 수 아래의 실력으로 평가했던 한국 경주마가 우승하자 대부분 당황하고 놀란 반응을 보였으며 향후 ‘경마 한일전’에 좀 더 신중하게 접근해 설욕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한편, 올해 일본 NAR(일본지방경마전국협회) 소속 오이경마장과 첫 경마 한일전을 개최한 한국마사회는 내년부터 경마 한·일전 확대 시행을 위해 서울에서 열리는 1차전을 서울-부경 오픈경주로 시행하여 부경경마공원의 경주마들도 참가할 수 있도록 하고, 일본 측에서도 JRA소속 경주마까지 출전마의 범위를 넓힌다는 계획이다. 더 나아가 2022년에는 미국의 켄터키더비, 영국의 엡섬더비, 호주의 멜번컵, 일본의 재팬컵 등과 견줄 수 있는 세계 경마대회 개최를 위해 국제 경주마 교류경주를 양적, 질적인 면에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