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도로변 은행 설악산 은행열매와 비슷
서울시 도로변 은행 설악산 은행열매와 비슷
  • 이미소
  • 승인 2013.11.2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은행 열매를 감싸고 있는 외피도 중금속 함량 낮아"
도로변에서 열리는 은행 열매, 과연 먹어도 안전할까.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이 서울시내 도로변, 주택가·공원에서 채취한 은행 열매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시판되는 은행 열매, 그리고 지리산·설악산과 같은 청정지역의 은행 열매의 중금속을 검사해 비교한 결과 도로변이나 주택가, 공원에서 채취한 은행 열매도 시판되는 은행 열매나 청정지역의 은행 열매와 차이가 없어 안전하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검사에서 서울지역의 은행 열매는 도로변 88개 지점, 주택가·공원지역 78개 지점에서 122건을 채취하였고, 청정지역의 은행 열매는 국립공원관리공단 등의 협조를 받아 북한산, 용문산, 설악산, 지리산, 한라산 인근 21개 지점에서 21건을 채취해 은행 열매를 비교 조사했다.
 
검사 결과 은행 열매 모두에서 수은은 검출되지 않았으며, 납은 평균 0.004mg/kg, 카드뮴과 비소는 평균 0.002mg/kg이었다. 이는 파와 부추와 같은 엽경채류에 설정된 중금속 기준(납 0.1㎎/㎏, 카드뮴 0.05㎎/㎏)의 1/25 정도로 안전한 수준이다.

또한 서울지역 도로변과 주택가·공원에서 채취한 은행 열매의 외피를 별도로 검사한 결과에서도 중금속이 모두 0.005mg/kg 이내로 나타났다.
 
다만 은행 열매에는 시안배당체와 함께 메칠피리독신이라는 독성물질이 함유되어 있어 반드시 익혀서 섭취해야 하며, 어른은 하루 10알 미만, 어린이는 2~3알 정도 이내로 섭취해야 한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정권 강북농수산물검사소장은 “이번 비교 조사로 가로수 은행 열매에 대한 불안이 사라지길 기대한다”며 은행 열매와 같이 시민이 궁금해하고 생활과 밀접한 품목에 대해 지속적으로 조사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