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슬레이트 지붕 개량사업 현판식 개최
취약계층 슬레이트 지붕 개량사업 현판식 개최
  • 윤하나
  • 승인 2013.11.18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경북 포항에서 첫 지원주택 현판식 개최
-환경부, 포항시, 포스코, 포스코 외주파트너협회, 저소득층 슬레이트 지붕 개량사업 실시
-향후 3년간 취약계층에 대해 매년 약 80가구 지원 예정
▲환경부는 지난 13일 포항시에서 저소득층 슬레이트 지붕개량 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현판식을 가졌다.
환경부는 13일 경북 포항시 호미곶면 강사리에서 '취약계층 슬레이트 지붕개량 지원' 민관협력 사업의 첫 사례인 슬레이트 주택 1채의 지붕 개량을 완료하고 관계기관 합동으로 현판식을 개최했다.

이번 현판식은 지난 8월 13일 환경부와 포항시, 광양시, 포스코, 한국국제기아대책기구가 ‘저소득층 슬레이트 지붕개량 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추진 중인 사업의 일환이다.

사업 시행 이후 처음으로 포항지역에서 지원주택(일명 ‘행복주택’)의 지붕개량이 완료됨에 따라 이를 기념하고자 관계기관 합동으로 현판식을 개최하게 됐다. 현판식장에는 나정균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을 비롯해 포항시, 포스코외주파트너사협회, 포스코, 기아대책, 한국환경공단 등의 관계자들이 참석해 향후 슬레이트 처리 사업에 대한 밝은 전망을 보여줬다.

첫 지원대상으로 선정된 김상출(82) 씨는 기초생활수급권자이면서 월남전 참전용사로서 장애인 아들과 함께 정부지원금으로 살고 있는 어려운 경제여건으로 지붕이 물이 새도 수선을 못하고 있었다. 이번에 지원사업을 통해 슬레이트 주택을 기와형 칼라강판으로 말끔하게 개량했다.

'취약계층 슬레이트 지붕개량 지원' 민관협력 사업은 슬레이트 철거비는 국고와 지방비로 지원하고, 슬레이트 철거 후 개량과 수선비용은 포스코외주파트너사에서 마련한 사회공헌기금과 포스코 등의 기술지원 등을 통해 이뤄진다.

현재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슬레이트 철거 지원사업은 국가에서 철거비용을 지원하더라도 지붕 철거 후 새로운 지붕을 설치하는 개량비가 없어 다수의 슬레이트 주택 거주자들이 신청을 기피하는 경향이 있다.

특히, 독거노인이나 소년소녀 가장, 장애인 등 사회취약계층은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사업에서 소외되는 실정이다. 환경부와 지자체, 포스코, 포스코외주파트너사, 기아대책은 이 사업을 통해 앞으로 3년 동안 매년 포항과 광양지역 일대의 슬레이트 주택 약 80동을 선정해 지붕 철거와 개량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현판식에 참석한 나정균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은 “저소득층에 대한 슬레이트 지붕 개량사업은 정부의 재정여건상 지원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기업이 자발적으로 사업에 참여함으로써 지역의 소외계층도 사업 혜택을 골고루 누릴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현재는 포항과 광양시 등 일부 지역에만 지원되고 있으나 타 기업과 지역으로도 퍼져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