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경지표종 골드' 자생이끼 다 모였네
'황경지표종 골드' 자생이끼 다 모였네
  • 윤하나
  • 승인 2013.11.01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학술적, 상업적, 문화적 영역으로 저변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
 
▲ 통모자이끼
환경지표종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선태식물 관찰도감'이 나왔다.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한반도에 자생하는 이끼류 302종이 수록된 ‘선태식물 관찰도감’을 31일 발간했다. 

환경지표종으로서 매우 높이 평가되는 선태식물은 육상 생활에 적응한 최초의 식물로서 흔히 이끼류를 말한다. 크게 선류(솔이끼 등), 태류(우산이끼 등), 각태류(뿔이끼 등)로 구분한다.

이번에 출간된 도감은 흔히 ‘이끼’로 불리는 선태식물을 야외 현장에서 손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총 1,080여장의 컬러 사진을 수록했다. 종별로 생태사진 3매와 현미경사진 1매의 총 4매의 사진으로 구성했다.

선태식물 관찰도감에는 꼬마이끼, 풍경이끼, 표주박이끼 등 주변에서 쉽게 관찰되는 이끼류뿐만 아니라 담뱃대이끼, 통모자이끼, 타조이끼 등 희귀종도 다수 포함됐다.
 
▲구슬이끼자
 
▲담뱃대이끼

선태식물은 국외에서는 환경지표종으로 널리 활용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대체연료, 천연물, 유전공학 등의 산업화 소재로의 이용도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선태식물의 산업적 이용이 일부 종을 대상으로 한 포장용이나 원예용 소재와 같은 1차 산업 수준에 머물러 있다는 지적이 높다.

생물자원관 관계자는 “국내 자생 선태식물의 연구와 산업적 이용이 활발하지 않는 것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실용적인 도감류와 같은 기초자료가 부족한 것이 원인 중 하나”라며 "국내 최초의 자생 선태식물 컬러도감인 ‘선태식물 관찰도감’의 발간을 계기로 선태식물에 대한 관심과 저변이 학술적, 상업적, 문화적 영역으로 보다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선태식물관찰도감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