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구대암각화 주변에서 공룡발자국 화석 발견
반구대암각화 주변에서 공룡발자국 화석 발견
  • 김종식
  • 승인 2013.10.29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연구소, 카이네틱 댐 건설 계획 영향
 
▲반구대암각화 바로 옆 대곡천 바닥에서 발견된 공룡 발자국 화석에 표시를 해 둔 모습. 국립문화재연구소 제공
울산 울주 대곡리 반구대암각화 주변에서 약 1억 년 전 백악기 초식 공룡 발자국 화석이 발견됐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지난 8월 착수한 울산 울주군 대곡리 국보 제285호 반구대암각화 주변 발굴조사에서 공룡 발자국 화석 25개를 발견했다고 29일 밝혔다.
 
 
연구소는 암각화 보존을 위한 카이네틱 댐 건설을 앞두고 지난 8월 30일 착수한 암각화 주변 발굴조사에서 반구대암각화 북동쪽 25~30m, 대곡천 바닥 바위(해발 48~49m)에 분포돼 있으며 발자국 형태로 보아 초식공룡인 용각류나 조각류 5마리 이상의 것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발자국 형태로 볼때 사족(四足) 공룡이 지나간 흔적인 보행렬 화석 2열이 발견되었는데 발자국 길이 25~30㎝, 폭 29~54㎝ 정도였다. 보행렬 화석은 공룡의 몸 크기와 이동속도 등을 추정할 수 있는 귀중한 근거가 된다.
 
지금까지 울산에서 발견된 공룡 발자국 화석 유적은 총 16곳으로, 이 가운데 대곡천 일대에 12곳이 집중적으로 분포하고 있다. 이 중 반구대암각화 2.5㎞ 상류인 천전리 유적과 암각화 인근 대곡리 유적 2곳이 울산시 문화재자료로 지정돼 있다. 
 
국립문화재연구소 자연문화재연구실 임종덕 학예연구관은 "28일 오후까지 발견된 발자국만 25개이며, 물을 빼고 퇴적물을 걷어낸 뒤 나머지 절반 정도 면적을 더 조사해 보면 발자국은 훨씬 더 많이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