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국장 결재 문서 전면 공개"
서울시, "국장 결재 문서 전면 공개"
  • 이미소
  • 승인 2013.10.28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경기 "내년 3월부터 과장급 이상 문서도"
 
▲서울시가 '열린시장 2.0 5가지 약속'일환으로 서울 정보소통광장에 시 국장급 이상 간부가 결재한 각종 문서 5만건을 29일부터 공개한다. 
최근 9개 노선으로 확대된 심야버스가 왜 추진됐고, 어떤 방법으로 노선을 결정하게 됐는지 29일부터는 서울 정보소통광장에서 키워드를 치면 관련 정보가 담긴 결재 문서를 볼 수 있다.
 
또, 공개된 문서는 손 안의 PC인 스마트폰에서도 볼 수 있고, SNS나 자신의 블로그, 홈페이지 등에 그대로 퍼갈 수 있다. 댓글로 실시간 의견도 달 수 있는데 이 중 문의, 제안, 민원 등은 내년 1월부터 민원제안통합관리시스템과 연계해 소관부서 담당자에게 전달, 답변은 물론 정책 반영까지 이어지도록 했다.
 
서울시는 서울 정보소통광장에서 올해 시 국장급 이상 간부가 결재한 각종 계획서, 보고서, 기안문 등 문서 5만 건은 물론, 매일 새롭게 생성되는 약 300건의 신규 전자결재문서도 클릭 한 번으로 볼 수 있게 된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서울시가 지난해 8월 발표한 ‘열린시정 2.0 5가지 약속’일환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시는 이를 위해 내부행정시스템에서 결재된 문서가 자동으로 정보소통광장에 연계돼 공개되도록 정보공개프로세스 자동화 작업을 마쳤다.
 
결재문서정보는 업무분류에 따라 15개 분야로 정리해 제공 하고 있으며, 분야별 정보는 내부 행정시스템 자동수집, 수동등록 등 모든 수집정보를 업무분류에 따라 16개 분야로 정리하여 제공하고 내부 행정시스템별로 각각 생산된 문서를 확인할 수 있도록 서비스하고 있다.
 
또, 이때 공개하는 결재문서는 PDF파일 뿐 아니라 원문파일로도 제공해 시민들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검색어를 치면 연관된 문서목록이 함께 제공되도록 했다.
 
정보소통광장에 자체적으로 PDF뷰어를 서비스해 별도의 뷰어프로그램(애플리케이션) 없이도 시민이 문서를 바로 열람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 문서열람 편의를 제공한다. 또, 반응형 웹기술을 도입해 그동안 PC 모니터에서만 맞춰진 화면으로 볼 수 있었던 정보소통광장을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와이드TV 등 다양한 크기의 기기에서 자동으로 최적화된 화면으로 볼 수 있도록 했다.
 
서울시의 결재문서 공개로 정보소통광장에서 볼 수 있는 자료는 5만6천여 건으로 대폭 늘어나고, 여기에 '내년 3월 과장급 이상 결재문서를 공개하게 되면 800만여 건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모든 서비스는 29일부터 정보소통광장의 새로운 주소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기존 주소(http://gov20.seoul.go.kr/)로 들어가면 새 주소로 자동 연결된다.
 
류경기 서울시 행정국장은 “각 실국의 주요 정책을 총괄하는 국장 결재를 거치는 문서를 시민들에게 전면 공개하는 것은 열린시정에 대한 서울시의 의지가 그만큼 강하다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스템의 지속적인 보완과 안정화 작업을 거쳐, 내년 3월 과장급 이상 결재문서도 차질없이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