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원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 특정 민간단체 ‘특혜성’ 보조금 지원"
박병석 의원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 특정 민간단체 ‘특혜성’ 보조금 지원"
  • 한민섭
  • 승인 2013.10.28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보조금 받으며 편향적 정치 활동
박병석 국회부의장은 28일 “통일부 산하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이하 재단)이 탈북민으로 구성돼 정치 편향적 활동을 하는 A민간단체에 대해 특혜성 지원을 한 것이 확인되었다”며 “통일부는 탈북민 민간단체의 정치활동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또 해당 특혜성 지원에 대한 통일부 차원의 감사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박병석 부의장은 “이 탈북민 민간단체는 정치 현안에 대해 ‘국정원 개혁은 간첩 전면자유, 종북좌파를 도와주는 것’이라는 표현을 공개적으로 주장했다”면서 “정부의 보조금을 지원받는 단체가 이런 식의 편향적 정치 활동을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 부의장은 “통일부로부터 제출받은 내역을 확인해 본 결과 재단은 해당단체의 동일사업(물품창고) 건에 대해 2011년 이후부터 현재까지 기부금(400만원), 커뮤니티구축사업(3회, 600만원), 민간협력프로젝트사업(2회, 3,400만원) 등 각기 다른 프로그램 영역에서 중복적으로 사업지원금을 지급한 것이 확인되었다”면서 “각 예산 프로그램은 각각의 사업에 맞는 사업목적이 정해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처럼 여러 차례에 걸쳐 중복적으로 지원된 것은 ‘특혜성’ 지원논란을 일으킨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부의장은 “국회는 정부 지원을 받는 민간단체의 편향적 정치활동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라고 매년 정부에 강조하고 있는데도, 이런 문제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통일부와 재단의 민간단체 지원 기준 및 관리감독 강화”를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