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아내 "술 먹고 늦게 귀가한 남편"가장 서운
임신 중 아내 "술 먹고 늦게 귀가한 남편"가장 서운
  • 이미소
  • 승인 2013.10.24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승옥 병원장 "태아의 정서적위해 남편의 역활도 중요"
임신 중이던 아내들은 ‘술을 마시고 늦게 귀가 하는 남편’을 가장 서운했던 기억으로 꼽고 있었다.
 
일산 허유재병원은 지난 3일부터 14일까지 약 열흘 간, 고양시(덕양, 일산), 김포시, 파주시 근교에 거주하며 임신 중이거나, 출산 경험이 있는 여성 304명을 대상으로 홈페이지와 원내 설문을 통해 ‘임신 중 남편에게 느꼈던 속 마음’이란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임신 중 남편에게 서운했을 때는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42.1%(128명)가 ‘술 마시고 늦게 귀가했을 때’라고 답했으며, ▲태교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을 때(70명, 23.2%) ▲싸우고 나서 기분을 풀어주지 않을 때(65명, 21.3%) ▲가사일을 잘 도와주지 않을 때(35명, 11.5%)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 의견으로 “서운하다고 생각해보지 않았다”, “나를 이해해주지 못할 때” 등이 있었다.
 
반면, 임신 중 남편에게 고마웠을 때에 대한 답변은 ‘내 이야기를 잘 들어줄 때’가 43.7%(133명)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늦은 밤에도 먹고 싶은 음식을 사다 줄 때(88명, 28.9%)’가 뒤를 이었다. 또한 ‘작은 기념일도 잊지 않고 챙겨줄 때(24명, 7.8%)’, ‘태교 음악을 곁에서 같이 들어줄 때(12명, 4.2%)’가 있었으며, 기타 의견으로 “가사를 잘 도와줄 때”, “매일 태담을 해줄 때” 등의 답변이 있었다.
 
끝으로 남편에게 바라는 점에 대한 문항에서는 태교나 육아를 위해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주길 원하는 여성이 46%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가사를 돕거나(18%) 적극적인 대화를 원한다는 답변(11%)도 있었다.
 
허유재병원 홍승옥 병원장은 “최근 부부태교에 대한 인식이 높아짐에 따라, 임신 중인 아내를 위해 노력하는 ‘가정적이고 자상한 남편상’에 대한 분위기가 조성되는 추세”라며, “실제로 태교는 태아의 정서적인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어 남편의 역할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허유재병원은 산모건강과 태교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캥거루케어, 르봐이예 분만법 등 ‘자연주의 출산’을 장려하고 있어 산모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