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6월 위탁경영 끝나는 인천여객터미널 위탁연장 안하고
내년 6월 위탁경영 끝나는 인천여객터미널 위탁연장 안하고
  • 한민섭
  • 승인 2013.10.24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문표 "용역 수임자는 인천항만공사 퇴직한 전 노조위원장의 컨설팅 회사"
해양수산부 산하 공기업인 인천항만공사가 자회사를 만들어, 공사 직원을 주요직에 앉히는 것을 골자로 하는 용역보고서를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마디로 공사 직원의 낙하산 이직 계획을 용역보고서의 형식으로 구상한 것으로 논란이 예상된다.
 
더구나 이 용역보고서를 수임해 작성, 제출한 당사자는 올 1월1일자로 인천항만공사를 퇴직한 전 노조위원장 출신 직원으로서, 퇴직 후 노무법인을 만들어 불과 1개월 만에 자기가 다니던 직장으로부터 용역과제를 수임한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홍문표의원이 지난 16일 인천항만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인천항만공사 인천항 여객터미널 운영합리화방안 연구용역 최종보고서’에서 드러났다.
 
홍 의원은 "이 용역을 수주한 업체는 ㈜C컴소시엄이고, 공동수급자로 등록한 노무법인 A사는 인천항만공사 출신 전직 노조위원장이 설립한 회사로서, 조달청 계약에는 A사는 드러나지 않았다"며 "이번 용역의 문제점은, 인천항만공사가 외부 연구용역이라는 객관적 평가를 근거로 자사직원의 자회사 낙하산 이직을 합리화하려는 것으로, 이 용역의 수임자가 항만공사 노조위원장 출신 B씨라는 점은 항만공사가 원하는 용역결과를 도출하기 위한 꼼수"였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인천항만공사는 항만공사법의 내용 중 여객터미널의 운영주체가 직접운영, 자회사, 항만관리법인(위탁업체), 해운조합 등이 할 수 있다는 점을 근거로 이번 용역보고서를 발주한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최근 채용 문제로 지탄을 받은데 이어 자회사를 차려 직원들의 낙하산 이직까지 추진한다는 것은 공기업으로서 지탄의 대상”이라며 “인천항만공사가 자신들이 바라는 용역결과를 얻기 위해 전 직원의 용역사를 통해 용역을 맡겼다는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