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중고 개인거래 비중 높아져
휴대폰 중고 개인거래 비중 높아져
  • 김종식
  • 승인 2013.10.22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모바일 포털 세티즌은 자사 사이트에서 올해 9월 중고 거래자료를 분석 결과, 개인거래 비중이 전년9월 27%에서 약 7% 상승한 34%로 분석 되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9월 구매건수가 1건인 회원을 기준으로 분석된 것으로, 전문적인 매입 딜러들이 여러 아이디로 여러 개의 물품을 구매하고 있어 구매 기준을 1건으로 잡은 것이다.
 
이들 개인거래자의 선호 모델을 살펴본 결과, 1위는 삼성전자의 GALAXY Note 185건, 뒤를 이어 Optimus Vu II 180건, GALAXY S III LTE 178건, GALAXY S II 152건, GALAXY Note 2 116건으로 대부분 스마트폰으로 나타났으며, 10위까지의 목록을 살펴 보면 유일하게 폴더형 휴대폰 중 모토로라의 V9mLE (일명:베컴폰2) 모델이 6위로 101건의 거래기록을 보여주고 있다.
 
세티즌에서 중고 휴대폰 구매자에게 자체 조사 결과 중고 휴대폰을 구입하는 이유로 “기존 휴대폰을 못쓰게 되어서”가 가장 높았으며, 두 번째로 자녀나 부모들에게 주기 위해 구매한 경우가 가장 높았다.
 
이렇게 구매한 휴대폰은 기존 이동통신사로 기기변경을 하는 경우가 가장 높았으며, MVNO로 신규 또는 번호이동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로운 휴대폰 구매 시 비싼 요금제에 대한 부담이 mvno의 점유율 증가 및 소비자들의 현명한 소비로 개인 구매자의 거래가 소폭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휴대폰 시장의 한파는 여전히 진행중으로 전월(8월) 12,089건 에서 9월 거래건은 13% 감소한 10,507건의 거래가 이루어 졌다. 지속적인 거래량 감소로 인해 기기 종류별 거래량도 감소하여 일반폰(피처폰) 1,680건, 스마트폰 7,898건, 태블릿 533건의 거래 기록을 보였다.
 
지속적인 거래량 감소 속에서도 LTE폰의 거래 비중은 전월(8월)보다 약 2.6% 증가하였다.
LTE폰 들의 거래 순위 확인결과, 삼성전자의 GALAXY S III LTE 758건, GALAXY Note 662건, GALAXY Note2 477건, Optimus G 315건, Optimus Vu II 294건 등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