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1,000억원 세금감면 받고도 기여활동엔 인색
인천공항, 1,000억원 세금감면 받고도 기여활동엔 인색
  • 김종식
  • 승인 2013.10.17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병호 "지역에 환원했다는 487억 원, 뜯어보니 공항종사자에게 혜택 준 것"
창사 이래 4조7천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린 인천공항이 지역사회에 대한 이익 환원에는 매우 인색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문병호 의원은 17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4조7천 억 원에 이르는 영업이익을 올리고, 인천시 등으로부터 천 억 원에 가까운 세금 감면까지 본 인천공항이 인천지역에 대한 기여활동에는 "너무 인색하다"고 지적했다.
 
인천공항이 지난해까지 인천시와 중구로부터 감면 받은 지방세는 879억5천6백만 원이고, 여기에 토지 감면분까지 포함할 경우 1,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또, 최근 3년간 인천시로부터 9억1천8백만원의 교통유발부담금까지 감면받았다.
 
이에 비해 인천공항이 인천지역에 대한 기여활동은 매우 인색하고, 그마저도 주로 공항종사자나 인근 영종도 주민들에게 집중돼 있다.
 
인천공항은 지난 3년간 지역공헌활동(하늘고 설립, 하늘문화센터 건립, 평화의 숲 조성 등)으로 487억 원을 지원했다고 밝히고 있지만, 하늘고(162억원)의 경우 입학정원이 인천공항 종사자의 자녀 100명, 공항 인근주민 자녀 20명, 인천시민 자녀 20명, 타 지역 학생 20명 등 사실상 공항종사자를 위한 학교에 가깝다.
 
하늘문화센터(300억원) 역시 인천시로부터 공항신도시 사업을 위탁받아 수행하면서 생긴 분양잔여금 711억 원을 정산하면서 300억 원으로 문화센터를 건립해 인천시에 기부채납하기로 약정했던 것인데다,
 
평화의숲 조성사업(8억5천만원)도 산림청, 중구청, NGO생명의 숲과 공동으로 하는 지원사업이기 때문에 이것을 지역사회에 대한 순수한 이익환원으로 보기 어렵다는 평가가 많다.
 
이와 관련해 문병호 의원은 “인천공항은 인천에 기반을 둔 공기업이고, 인천으로부터 각종 혜택을 받고 있기 때문에, 이익의 일부를 인천에 환원하는 것은 당연하다”며,“인천공항이 올린 수익의 일정 부분을 인천발전기금으로 적립해 문화인프라 확충, 원도심 재생, 경제활동 지원 등 인천지역에 대한 기여활동에 투자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진지하게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병호 의원은 지방에 소재하는 공기업과 공공기관이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활동을 하도록 하는 내용의「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개정안을 발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