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2억 들어간 축산물브랜드육성타운 애물단지 전락
492억 들어간 축산물브랜드육성타운 애물단지 전락
  • 한민섭
  • 승인 2013.10.14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문표 의원 "3곳 개장 평균 4억6,000천 적자 "
2008년부터 농림축산식품부가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전국 5곳에 492억원의 예산을 들여 추진한 축산물브랜드육성타운이 적자에 시달리거나 수년째 개장도 하지 못한 채 애물단지로 전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홍문표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를 통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총 사업비 492억원 중 국비151억, 지방비93억, 자부담 247억의 예산이 들어간 브랜드육성타운 전국 5곳 중 3곳은 개장 후 평균4억6천만원의 만성적자에 시달리고 있으며, 2곳은 수년째 사업이 지연되다 올 10월 우여곡절 끝에 개장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5월 190억원을 투입하여 소요산 국립공원 입구에 개장된 동두천소요산 브랜드육성 타운은 올 상반기 까지 4억3천만원의 적자에 시달리고 있다.

2011년 수원에 국비 등 총 4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어 개장한 브랜드육성타운은 5억8천만원의 적자를 보고 있었으며, 총 사업비 127억 중 농협이 87억원의 자부담을 하면서 농협 안성팜랜드 내에서 운영 중인 사업장은 3억8천만의 적자를 보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총 사업비 74억원이 들어간 경남합천삼가 사업장은 부실 공사 의혹 등으로 한차례 개장이 연기된 후 올 10월 개장을 앞두고 있지만 당초 5개 정육코너 입점계획에서 3개 업체만 입점한 상태여서 브랜드육성타운이 제대로 운영될 수 있을지 미지수 이며, 2011년12월 개장예정이었던 경기 용인 사업장은 지역민원 등으로 그동안 개장이 연기되어 왔었다.

홍문표의원은 "브랜드육성 타운이 우수 축산물 직거래를 비롯하여 일자리 창출 등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폭제가 될 것이라는 기대와 달리 농식품부와 지자체의 관리부실로 일반 정육식당가를 모아놓은 형태로 운영되고 있어 이와 관련된 운영 활성화 대책이 시급히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