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 화학물질을 관리하는 세계 최초 협약 탄생
단일 화학물질을 관리하는 세계 최초 협약 탄생
  • 윤하나
  • 승인 2013.10.11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수은에 관한 미나마타 협약’ 채택 및 서명개시
일본 구마모토에서 열린 외교회의에서 수은 전생애(Life-cycle)를 관리하는 ‘수은에 관한 미나마타 협약’이 채택됐다. 미나마타 협약은 장거리 이동과 생체 축적성이 높은 대표적인 유해물질인 수은으로 인한 사람과 환경 위해를 줄이기 위해 단일 화학물질의 생산부터 저장, 사용, 배출, 폐기까지를 관리하는 세계 최초의 협약이다.

수은의 인체 위해성은 ‘미나마타 병’으로 익히 알려졌으며, 2009년 UNEP에서 협약 제정을 결정한 이후 5차례의 정부간협상위원회를 거쳐서 올해 1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협약문이 완성되었으며, 이번 외교회의에서 완성된 최종 협약문에 대한 서명식이 개최되었다고 환경부가 11일 밝혔다.
 
미나마타 협약은 수은 공급과 교역, 수은첨가제품, 대기‧물‧토양 배출, 저장과 폐기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에 따라 대상 수은첨가제품은 제품군에 따라 단계적 금지 또는 저감화로 구분되어 관리되며, 배출의 경우, 엄격한 시설관리 이행결과 및 관리현황을 당사국총회에 보고해야 한다.
 
또한, 수은은 임시저장만이 가능하며, 궁극적으로는 친환경적인 처리를 통해서만 폐기를 하여야 한다.
이번 외교회의에 한국을 비롯하여 EU, 중국, 일본, 미국, 독일, 프랑스, 영국, 스웨덴, 스위스, 노르웨이, 싱가포르, 케냐, 남아공, 인도네시아, 브라질 등 139개국 800여명이 참석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쟁점사항은 이미 지난 협상위원회에서 논의가 되어 이번 외교회의 분위기는 미나마타 협약의 국제적인 협력에 대한 총의를 다지는 자리였으며, UNEP측에 따르면 협약 발효는 빠르면 2015년에서 2017년경이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