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인공어초 164헥타아르 설치
경기도 인공어초 164헥타아르 설치
  • 이미소
  • 승인 2013.10.1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올해 어촌의 안정적 경영과 물고기 생산증대를 위해 안산과 화성시 6개 해역에 어류 및 패조류용 인공어초 164ha를 설치했다.
 
경기도는 11일 화성시 입파도 인근 학산서해역에서 올해 마지막 인공어초 설치 작업을 완료한다고 밝혔다.
 
도는 지난 8월부터 사업비 27억 원을 투자 중육도와 말육도, 육도 등 안산시 3개 해역과 입파도, 도리도 등 2개 해역에 9개 단지의 인공어초를 설치했다. 이날 학산서 해역에 5개 인공어초 단지를 설치, 올해 안산과 화성 등 6개 해역에 14단지 164ha 인공어초 설치를 완료했다.
 
인공어초는 인공으로 만든 물고기들의 산란·서식장으로 급변하는 수중환경에도 물고기들이 안정적으로 산란과 성장을 할 수 있는 서식환경의 역할을 한다.
 
경기도 수산과 관계자는 “바다 10∼50m 수심에 인공구조물을 설치해 물의 흐름을 완만하게 해주면 고기들이 모여들뿐 아니라 산란장의 역할도 한다”며 “인공어초는 수중에 인공적으로 수산생물을 위해 산란장이나 서식장으로서의 역할을 하는 물고기들의 대쉼터”라고 설명했다.
 
수산자원관리공단이 지난해 실시한 인공어초시설지역의 어획효과 조사결과에 따르면 평균 2.7배, 최대 6.3배의 어획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될 만큼 인공어초 조성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 1998년부터 지금까지 관내 해역에 매년 200ha를 목표로 인공어초를 설치해 어류용 4,904ha, 패조류용 746ha 등 총 5,668ha의 인공어초 단지를 조성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