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기술, 아세안(ASEAN) 문 두드린다
환경기술, 아세안(ASEAN) 문 두드린다
  • 윤하나
  • 승인 2013.10.09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산업기술원, 말레이시아에서 개최되는 ‘녹색기술 및 제품박람회(IGEM)’에 한국관 오픈
한국의 환경기술이 아세안 문을 두드린다. 환경산업기술원이 말레이시아에서 개최되는 ‘녹색기술 및 제품박람회(IGEM)’에 한국관을 열고 국산 환경기술을 선 보인 것이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동남아국가연합(ASEAN, 이하 ‘아세안’) 국가에 우리 환경기술을 전파하기 위해 10일부터 13일까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리는 ‘국제 녹색기술 및 제품 전시회’에 참가한다.
 
이 행사는 2012년 전 세계 366개 기업이 참여하고 약 6만 2,000명이 관람한 환경 분야의 대표적인 전시회다. 올해는 글로벌기업가정신 정상회의(GES*)가 쿠알라룸푸르에서 동시에 개최됨에 따라 존 케리 미 국무장관 등의 국빈을 비롯해 전 세계 기업가와 투자자들이 대거 IGEM 행사를 참관할 것으로 예정되어 있다.

기술원은 이번 IGEM에서 신강하이텍 등 6개 기업과 함께 한국관을 설치하고 우리 기업들의 환경기술을 아세안 국가들에게 소개한다.

한국관에 참가하는 기업들은 국제환경기술, 세운티엔에스, PPI평화, 엠아이알, 신강하이텍 등 6개사로 환경신기술(NET) 또는 녹색기술인증을 받은 기술들을 선보인다.

이와 함께 사전 마케팅을 통해 발굴된 현지 바이어들과 우리 기업들의 비즈니스 상담도 전시회 현장에서 이뤄진다. 또한, 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신기술 107건, 녹새기술 156건 등 국내에서 개발된 우수한 환경기술 263건을 책자로 발간해 아세안 국가들이 환경개선 사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홍보한다.

환경산업기술원은 "IGEM 참여로 참가 기업들이 기술발표회를 통해 자사 기술의 우수성을 전파하고, 비즈니스 상담을 통해 현지의 수요를 파악함으로써 실질적인 수출 성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며 "전시회를 계기로 환경기술 검증을 위한 한-아세안 실무협의를 진행하는 등 우리 기술의 해외 진출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