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중앙시장 “주차전용건축물로 재건축” 연구용역 나왔다
성남 중앙시장 “주차전용건축물로 재건축” 연구용역 나왔다
  • 윤하나
  • 승인 2013.10.01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중간 연구 용역 보고회... 선진유통기능 살리고 경쟁력 높이고
성남시 수정구 태형동에 있는 중앙시장을 주차 기능이 복합된 건축물로 재건축해 선진유통기능을 살리자는 중간 연구 용역 결과가 나왔다.
 
성남시는 1일 이같은 안을 두고 일반시민과 시장상인, 정비사업조합원, 이한규 성남시 부시장 등 90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앙시장 기능발전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하고 활성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날 용역을 맡은 한국사회경제연구원은 중앙시장 개발방안으로 시장의 유통기능과 주차 기능을 살린 지하 1층∼지상 7층 규모 건축물로 재건축하는 안을 제시했다.  
 
건물 지하 1층은 창고로, 지상1, 2층은 각 점포를 둔 전통시장으로, 지상3∼7층은 주차장으로 활용하자는 방안이다.
 
주차전용건축물은 주차장법상 전체건물면적의 30%를 다른 용도로 사용할 수 있어 유통기능과 경쟁력 갖춘 시장으로 활성화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현재 답보 상태인 시장정비사업조합의 재건축 추진보다는 성남시가 적극적으로 개입해 공영개발방식으로 중앙시장을 재건축하는 것이 선진 유통기능 살리기에 효과적이라는 제안도 했다.
 
중앙시장은 1970년대 초 본 도심 중심부에 형성된 전통시장으로, 점포 수가 170개에 이르렀으나 2006년 1월 화재로 현재 60여 개의 점포가 영업 중이다.
 
화재 때 일부 건물이 소실되고, 건축물이 노후화돼 재건축이 필요하지만, 정비사업조합에서 2008년부터 추진한 시장정비사업이 경기침체로 장기표류 중인 상태이다.
 
성남시 관계자는 "중앙시장 기능발전 용역이 완료되는 11월 중순까지 상인·정비사업조합원·주민 등 관계자의 충분한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최적의 활성화 방안을 찾아 세부 실시 계획에 반영할 방침"이라며 "공영개발 방식으로 재건축 추진은 그동안 시장정비사업 미시행으로 추진계획승인이 취소되는 내년 4월 이후 본격화될 전망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