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방경찰청, '국정원 댓글 게시물' 은폐 정황
서울지방경찰청, '국정원 댓글 게시물' 은폐 정황
  • 이미소
  • 승인 2013.09.27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뜻밖의 증거 발견하고 녹음 막으려 해"
국가정보원 직원들의 댓글 의혹에 대한 증거분석을 맡은 서울지방경찰청이 분석 도중 정치 관련 게시물을 발견하자 관련내용을 은폐하려한 정황이 드러났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이범균 부장판사) 심리로 27일 진행된 김용판(55) 전 서울경찰청장의 5회 공판에서 검찰은 당시 서울경찰청 증거분석실 내부를 녹화한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영상에서 지난해 12월14일 오후 11시께 국정원 직원이 작성한 이적단체 강제해산법, 한일군사정보협정 등에 대한 게시글이 발견되자 분석관들은 "이것도 우파 글이네요, 우파 같다"라며 국정원 직원들의 댓글 활동을 확인한다.
 
댓글의 정치적 성격에 대해 논의하는 과정에서 한 분석관은 "지금 구체적인 이야기를 하잖아요. 좌파니, 우파니…"라며 녹음 볼륨을 줄여달라고 요청한다.
실제로 다른 분석관이 소리를 줄이려고 시도했으나 조작 미숙으로 분석관들이 나눈 대화가 모두 녹음됐다.
 
검찰은 "좌우 대립된 부분의 견해를 펼치거나 활동하는 것을 확인하자 당시 수사 지휘자는 대화내용이 녹음되는 것을 우려해 소리를 끄라고 지시했다"면서 "그러나 기계조작 미숙으로 그대로 다 녹음됐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것만 봐도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증거분석 과정을 모두 녹음했기 때문에 떳떳하다는 김 전 청장의 주장은 말이 안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때까지만 해도 분석관들은 의욕적으로 댓글의 흔적을 찾으려 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밤샘 작업 끝에 이튿날 오전 4시께 국정원 여직원 김모(29)씨가 작성한 댓글이 발견되자 분석관들은 박수를 치거나 상관에게 "고기를 사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검찰은 "분석관들이 수사팀에 자료를 빨리 넘겨서 확인하게 해야 한다고 말하는 등 15일 새벽까지는 상당히 열심히 해서 많이 찾았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김 전청장 측은 지난 공판에서 있었던 '경찰자료 불법 확보 의혹'과 관련된 입장을 밝혔다.
 
김 전 청장 변호인은 "해당서류는 김 전 청장이 재직 당시 향후 있을지도 모를 국정조사등을 대비해 자신이 갖고 있던 것"이라며 "여직원 노트북 등 압수수색 영장 기각 취지를 분명히 하고자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