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불가피한 수정...참 안타깝고 죄송스런 마음"
박 대통령 "불가피한 수정...참 안타깝고 죄송스런 마음"
  • 한민섭
  • 승인 2013.09.27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적 합의 이뤄지면 소득 상위 30% 어르신 지원확대하겠다"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기초연금 공약 후퇴와 관련 청와대를 방문한 노인들에게 거듭 사과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낮 제17회 노인의 날(10월2일)을 맞아 대한노인회 이심 회장을 비롯한 임원 및 지회장, 노인 자원봉사자와 나눔실천자, 노인일자리 참여자 등 183명을 청와대로 불러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당초 계획했던 것처럼 모든 분들게 다 드리지 못하고 불가피하게 수정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돼서 저도 참 안타깝고 죄송스런 마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대선때 기초연금제를 도입해 모든 분들께 20만원씩 드리겠다고 공약했다"며 "하지만 세계경제가 다 어려워서 우리도 세수가 크게 부족하고 국가의 재정상황도 안좋아 비교적 형편이 나은 소득 상위 30%의 어르신들은 제외하고 나머지 대부분의 어르신들에게 매월 20만원씩 드리는 기초연금제를 시행하는 것으로 어제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그래도 당장 내년부터 형편이 어려우신 353만명의 어르신들께 매월 20만원씩을 드릴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새 정부는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사회적 기반을 탄탄하게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재정여건이 나아지고 국민적 합의가 이뤄지면 소득상위 30%의 어르신들께도 지원을 확대하겠다"며 "어르신들께 노후에 필요한 최소한의 소득을 보장해 드리고 1인1연금을 정착시켜 OECD 최고수준인 노인빈곤 문제를 반드시 해결할 수 있도록 앞으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 정부에서는 이영찬 보건복지부 차관이 청와대에서는 비서실장과 고용복지수석,보건복지비서관 등이 배석했다. 진영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오전 사의를 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