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차 없는 날 기념’, 7일간 다채로운 행사
‘세계 차 없는 날 기념’, 7일간 다채로운 행사
  • 윤하나
  • 승인 2013.09.25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용차 없이 출근하기, 차 없는 거리 운영, 자전거 및 대중교통 이용 캠페인 등 실시
오는 9월 30일부터 다음달 10월 6일까지 일주일간 승용차 없는 주간행사를 실시하다. 
환경부는 매년 9월 22일인 ‘세계 차 없는 날(Car Free Day)’을 맞아 ‘승용차 없는 주간’ 행사를 9월 30일부터 10월 6일까지 일주일간 전국적으로 실시한다.

‘세계 차 없는 날’은 일 년 중 단 하루만이라도 승용차 이용을 자제하자는 취지로 1997년 프랑스 항구도시인 라로쉐에서 시작된 시민운동으로 2012년 전 세계 39개국에서 2,158개 도시가 참여하는 등 세계적인 행사로 발전해왔다.

특히 환경부는 2008년부터 지방자치단체, 시민단체와 함께 승용차 운행을 자제해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행사를 진행해오고 있다.

올해 행사는 ‘세계 차 없는 날’은 매년 9월 22일이나 추석연휴로 인해 그 기간을 조정해 진행된다.
○ 특히, 세계 행사를 주도하는 유럽교통주간의 슬로건(‘Clean air - It's your move!’)을 토대로  ‘깨끗한 공기, 변화의 시작은 당신!’을 행사 주제로 정했다.
 
환경부와 수도권대기환경청의 캠페인 홈페이지에서는 온라인 만화 홍보, 대중교통 이용실천 서약 이벤트(서울대공원), ‘입소문 내기’ SNS(페이스북) 이벤트 등을 실시한다.

또한, 길거리 캠페인으로 ‘북극곰의 프리허그 퍼포먼스 & 포토세션’을 9월 30일 광화문 광장에서 실시하고, 10월 6일까지 승용차 없는 주간 동안 광화문역에서 환경작품 전시회를 개최하는 등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

이 밖에도 정부서울청사와 과천, 세종청사에 근무하는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승용차 대신 자전거나 대중교통 등을 이용해 출근하는 ‘승용차 없이 출근하기’ 행사를 9월 30일부터 전개한다.

이와 함께 전국 지자체와 시민단체도 30일부터 자율적으로 특정 날짜를 정하여 ‘승용차 없는 날’ 행사를 실시하고, 대중교통이용 홍보 캠페인 등을 다양하게 계획하고 있다. 특히, 특정구간을 정해 일정시간 차량 운행을 통제하는 ‘차 없는 거리’도 운영된다.

승용차 없이 출근하기에 참여하는 17개 시도는 각각 대전(9.27), 대구(9.28), 부산·인천·광주·울산·세종·  경기·충북·충남·전북·전남·경북·경남·제주(9.30),강원(10.2),서울시 구청별로 자율적으로 실시한다.
 
차 없는 거리 운영을 시도하는  6개 시·도는 서울(10.6, 광화문삼거리~시청앞), 부산, 전북, 전남,     경남, 제주 등이며, 대중 교통 이용 캠페인에 참여하는 14개 시·도는 서울, 대구, 광주, 대전, 울산, 세종, 경기, 강원,충북, 충남, 전남, 경북, 경남, 제주 등이다.
 
이 기간에 대구 등 전국 주요도시에서는 자전거 퍼레이드와 자전거 테마기행 등 자전거 이용 활성화 캠페인을 집중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