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사회적기업 구매상담회 개최
한국마사회, 사회적기업 구매상담회 개최
  • 윤하나
  • 승인 2013.09.25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 70여명 참석한 가운데 1:1맞춤형 상담 진행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의 추천으로 선정된 6개 업종 7개 사회적기업 협의체 및 39개 개별 사회적기업과 한국마사회와 한국수자원공사 구매업무담당자 70여명 등 모두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한국마사회가 ‘착한 공공구매’ 촉진에 발 벗고 나섰다.
 
공기업 최초로 사회적기업형 법인 출자·설립을 통해 사회적 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선도해온 한국마사회가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손을 잡고 24일 과천 서울경마공원 럭키빌 6층 컨벤션홀에서 ‘36.5 사회적기업 구매상담회’를 열었다. 
 
‘36.5 사회적기업 구매상담회’는 공공기관 일선 담당자들에게 사회적기업 생산품과 서비스에 대한 이해를 높여 실질적인 구매를 유도하고, 사회적기업의 판로를 지원하여 자립과 성장을 돕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날 상담회에는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의 추천으로 선정된 6개 업종 7개 사회적기업 협의체 및 39개 개별 사회적기업과 한국마사회와 한국수자원공사 구매업무담당자 70여명 등 모두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구매상담회는 가사간병, 공정여행, 청소, 윤리적 패션, 그린 IT 등 사회적기업 업종별 사업제안과 함께 공정무역 커피, 화장품, 의류 등 사회적기업 제품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전시회와 업체별 2분 스피치, 1:1 맞춤형 상담의 순서로 진행되었다.
 
상담회에 참여한 탈북민 최초 사회적기업 ‘평양예술단’의 김신옥 단장은 “그동안 북한 예술에 대한 사회적 편견이 판로 개척의 장벽이 되곤 했다.
 
문화·예술 분야 특성상 공공기관 우선구매나 공동구매 제도가 적용되기 어려운 부분도 있었다.”면서 이번 구매상담회에 대해 “공공기관 구매상담자들과 직접 얼굴을 보고, 소통하면서 평양예술단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어 좋은 기회였다. 실질적인 구매로 이어지길 희망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번 구매상담회는 공기업 최초로 직접 출자를 통해 사회적기업을 설립·지원해온 한국마사회 주최로 열린 것이라 더욱 의미가 깊다. 한국마사회는 지난해 마분(馬糞)을 활용해 비료를 생산하는 ‘에코그린팜’과 장애청년 바리스타들의 ‘나는카페’를 직접 설립·지원해 지난 3월 예비 사회적기업 인증을 받은 등 사회적기업과의 상생문화를 기업문화에 내재시켜왔다.
 
한국마사회 조정기 경영지원본부장은 “한국마사회는 사회적기업 설립과 더불어 구매상담회 등 공공 유통채널 확보를 통해 사회적기업이 자생력 및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든든한 ‘성장의 사다리’ 역할을 해나가겠다.”며 “이번 구매상담회 결과는 내년도 공공구매 계획 및 예산에 적극 반영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