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방문간호사 영유아 건강지킴이 성과 있네
서울시 방문간호사 영유아 건강지킴이 성과 있네
  • 이미소
  • 승인 2013.08.06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유아 신체계측 및 건강사정 실시 등으로 건강이상 283건 발견

▲서울시 어린이집 영유아 건강지킴이인 방문간호사들이 어린이집을 방문 영유아 눈 높이에 맞춘 손 씻기 및 구강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서울시가 운영 중인 어린이집 영유아 건강지킴이인 ‘방문간호사’들이 올해 상반기에 영유아 건강이상 283건을 조기발견하는 등 성과를 낳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총 283건이 발견됐는데, 4~5월에는 75건의 건강이상이 발견된 반면 6~7월에는 여름철 무더위와 함께 수족구, 아구창, 포진성구협염 등의 전염성 질환과 감기 및 편도선염 등의 발병률이 높아져 208건이 발견되었다고 6일 밝혔다. 
 
특히 수족구 등이 3월부터 유행하여 어린이집에서도 영유아 건강관리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방문간호사의 한 발 앞선 조기발견으로 수족구병 감염에 대비할 수 있었다.
 
4개월간 발견한 건강이상 283건은 작년 7개월간 발견한 257건보다 많은데, 이는 아이들과 방문간호사 간의 유대관계 형성 등으로 건강사정이 용이해졌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서울특별시간호사회와 협력하여 가정어린이집을 대상으로 ‘방문간호사서비스’ 지원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가정어린이집은 20인 이하의 영유아를 보육하는 소규모 시설로서 국․공립, 민간 어린이집에 비해 만 2세 이하 영아의 비중이 높다.

방문간호사는 월 2회 가정어린이집 950개소를 방문하며, 영유아 신체계측 및 건강사정, 보건 및 안전사고 예방 교육 등을 실시한다.
 
한편 방문간호사의 또 다른 역할은 영유아가 올바른 생활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방문간호사는 영유아 눈높이에 맞춘 손 씻기 및 구강교육 등을 실시하여 ‘손을 씻고 칫솔질을 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은 방법인지’ 흥미롭게 교육을 실시한다.
 
또한 영유아의 건강한 성장을 돕기 위해 보육교사에게 돌연사 예방법, 응급처치 등 안전사고 예방법을 실습위주로 교육하고, 구급함 등의 관리방법에 대해서도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학부모 대상으로는 수족구병 감염예방, 장마철 건강관리 등 이슈가 되는 건강 관련 정보를 가정통신문으로 발송한다.

서울시는 올해 하반기에도 가정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영유아 건강사정 및 어린이집에서 필요로 하는 건강관련 교육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