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희망광고 소재' 40개 단체 지원
'서울시민 희망광고 소재' 40개 단체 지원
  • 이미소
  • 승인 2013.07.25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전통시장,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공유기업 등 소상공인과 비영리단체 대상 모집

▲서울시가 공익성이 높은 비영리 40개를 선정해 2~3개월동안 무료로 광고해 줄 계획이다.
서울시가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 전동차 내 영상매체, 가로판매대, 구두수선대 등 시가 보유한 8종 약 1만면의 홍보매체에 무료광고를 할 40개 단체를 공개모집한다.  
 
선정되는 40개 단체는 전문 광고 회사의 재능기부를 통해 서울시 곳곳에 있는 홍보매체에 실리게 된다.
 
서울시는 전통시장, 장애인기업, 여성기업,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공유기업, 소상공인 등과 공익을 목적으로 하는 비영리단체를 대상으로 26일부터 오는 8월 25일까지 ‘서울시민 희망광고 소재’를 공개모집한다고 25일 밝혔다.
 
희망광고는 일자리 창출을 통한 경제 활성화와 나눔, 기부 등 희망서울의 분위기 조성을 위해 서울시 8종 약 1만면에 달하는 홍보매체를 시민에게 무료 개방하는 것으로 지난해 처음 시작했다.
 
8종은 인쇄물 광고가 가능한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 ▴전동차 출입문 ▴전동차 내부 모서리 ▴전동차 내부 액자 ▴가로판매대 ▴구두수선대 6종과 영상광고가 가능한 ▴지하철 영상매체와 ▴TBS 교통방송 2종이다.
 
지금까지 총 2회에 걸쳐 60개 단체를 선정했으며, 현재는 지난 5월 선정된 한국구화학교, 코자자 등 20개 단체의 광고가 진행 중이다.
 
서울시는 이번에 40개 단체를 선정한 후, 20개 단체씩 2차례로 나누어 오는 10월부터 내년 초까지 각각 2~3개월 동안 광고를 진행할 계획이다.
 
공모 소재는 ▴소상공인 등 성공적 창업스토리로 시민들에게 널리 알릴만한 공감내용이나 ▴여성, 장애인, 어르신, 어린이, 다문화가정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지원, 봉사, 기부활동 등의 공익성이 있는 사연을 올리면 된다. 

김선순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희망광고를 통한 시 홍보매체 시민개방은 열린 시정과 시민참여를 지향하는 서울시 정책을 잘 보여준 사례라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며 “특히 광고를 하고 싶어도 많은 비용과 방법을 몰라 고민하는 소상공인, 사회적 약자의 권익신장에 앞장서고 있는 비영리단체들의 희망 소통창구가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