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뱅크 "전국 아파트값 6주 연속 하락"
부동산뱅크 "전국 아파트값 6주 연속 하락"
  • 김종식
  • 승인 2013.07.05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아파트값이 -0.03%로 6주 연속 하락했다.
부동산뱅크 조사에 따르면 서울시 -0.09%, 경기도 -0.03%, 인천시 -0.07%, 강원권 -0.04%, 충청권 0.01%, 전라권 0.00%, 경상권 0.07%, 세종시 0.00% 등의 순이었다.
 
<서울.수도권>
서울에서는 중구 0.53%, 금천구 0.12%, 송파구 0.01%, 강서구 0.01% 등 네 지역만이 상승세였다. 이어 강동구 0.00%, 강북구 0.00%, 서초구 0.00%, 성북구 0.00%, 은평구 0.00%, 종로구 0.00%, 중랑구 0.00% 등은 보합이었다.
 
이밖에 용산구 -0.91%, 구로구 -0.31%, 광진구 -0.21%, 노원구 -0.09%, 도봉구 -0.08%, 동대문구 -0.08%, 마포구 -0.08%, 강남구 -0.06%, 영등포구 -0.06%, 양천구 -0.05%, 관악구 -0.04%, 성동구 -0.03%, 동작구 -0.01%, 서대문구 -0.01% 등은 집값이 하락했다.
 
개별 아파트로는 강남구 역삼동 래미안팬타빌 공급 158㎡가 9500만원 오른 14억9000만 원에 시세가 형성됐고, 개나리래미안 109㎡B도 5000만원 오른 9억8500만원에 거래가가 책정됐다.
 
재건축 아파트들은 강동구 0.09%, 서초구 0.02%, 송파구 0.01% 등은 집값이 올랐고, 용산구 -0.80%, 구로구 -0.67%, 강남구 -0.45%, 영등포구 -0.31% 등은 하락했다.
 
재건축 아파트로는 용산구 이촌동 한강맨션 공급 168㎡가 전주에 비해 2500만원 오른 21억5000만 원에 시세가 형성됐다. 또 강동구 상일동 고덕주공3단지도 59㎡도 전주에 비해 1200만원 오른 5억250만원에 매물이 나왔다.
 
올해 들어 인천시는 주택시장에 불황만 이어가고 있다. 입주 후 미분양 주택들이 적재돼 있는데다 공급량은 계속 늘어나면서 주택시장이 얼어붙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1기 신도시는 중동 0.56%, 산본 0.00%, 평촌 -0.05%, 일산 -0.08%, 분당 -0.27% 등의 순이었다.
 
<5대 광역시. 도지역>
지방시장도 큰 움직임이 없는 상태다. 여름비수기에 들어서면서 거래가 잠잠한 모습이다. 대구
시 0.13%, 울산시 0.25%, 광주시 0.00%, 대전시 0.00% 부산시 0.00% 등의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대구시 수성구 0.60%, 달서구 0.22%, 동구 0.19%, 북구 0.06%, 남구 0.00%, 달성군 0.00%, 서구 0.00%, 중구 0.00% 등의 순이었다.
 
도지역에서는 충청북도 0.01%, 충청남도 0.01% 등은 집값이 올랐고, 경상북도 0.00%, 전라남도 0.00%, 전라북도 0.00%, 제주도 0.00%, 강원도 -0.04%, 경상남도 -0.03% 등의 순을 기록했다.
 
충청남도 아산시가 0.03%, 충청북도 청주시가 0.02%로 상승했고, 경상남도 창원시 -0.52%, 강원도 춘천시가 -0.10% 등으로 떨어졌다. 이밖에 다른 지역들은 집값변동이 없었다.
 
지방시장은 강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대구시와 구미시 등 경상권 중심도시들과 아산시 등의 충청권 일부 도시들의 강세만 이어지고 있다. 여름시장이 시작되면서 수요가 줄어든 탓이라고 현장관계자들은 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