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국립공원 출입금지구역 집중 단속
여름철 국립공원 출입금지구역 집중 단속
  • 이미소
  • 승인 2013.07.04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공원 내 출입금지 지역에서 불법 취사, 야영, 흡연 적극적 과태료 부과

여름철 국립공원 출입금지구역에서 불법 취사, 야영, 흡연 등의 행위에 대해 집중 단속을 벌인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7~8월 피서철동안 국립공원 탐방객이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국립공원 내 백두대간 등 출입금지구역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집중단속은 자연훼손 예방과 탐방객 안전을 위해 공원계획에 따라 국립공원 내 지정된 탐방로만을 출입할 수 있으나 일부 산악회를 중심으로 샛길출입 행위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어 추진됐다.
 
공단 관계자는 "출입이 금지된 샛길에서는 관리인의 감시가 소홀하고 다른 탐방객의 눈을 피할 수 있기 때문에 자연을 훼손하는 불법행위가 쉽게 발생할 뿐만 아니라 안전시설이 없어 조난위험이 높고 휴대폰 통신이 원활하지 않아 신속한 구조가 어렵다"고 말했다.
 
지난 6월 중순 지리산 하봉일원에서 발생한 낙석사고도 부산의 한 산악회 회원 12명이 출입금지구역에 들어갔다가 발생한 경우다.
 
이번 집중단속 여름철에 등산객이 크게 증가하는 시기인 7~8월 출입금지구역 출입행위에 대한 특별단속팀을 편성해 실시된다.

특별단속팀은 비정규탐방로 등 출입금지구역을 순찰하며 출입금지구역에 들어간 탐방객이나 취사나 야영, 흡연, 식물채취 등 자연을 훼손하는 불법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국립공원에서 출입금지구역을 출입하다가 적발되면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누적횟수에 따라 최대 30만원까지 부과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백두대간 종주가 국토사랑 등산문화로 확산되면서 출입이 금지된 국립공원 내 백두대간을 출입하는 경우가 많아 이들 백두대간 지역에서의 단속을 강화해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공단은 지난 6월 21~22일 오대산국립공원 내 출입이 금지된 백두대간 구간인 노인봉~매봉 구간 특별단속 결과, 3개 단체 33명에 과태료를 부과했다.

현재 백두대간 마루금(산마루를 연결한 선)은 총 688㎞이고 이중 국립공원 구간은 설악산, 오대산, 지리산 등 7개 국립공원 251㎞이다. 국립공원 구간 중 171㎞는 탐방이 가능하지만 80km는 고산지대 야생동식물 서식지 보호를 위해 출입이 금지되어 있다.
 
한편 국립공원 출입금지 행위 적발건수는 2011년 1,647건, 2012년 1,803건이었으며 2013년에는 5월말까지 602건이 적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