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로 인한 외래種 '등검은 말벌' 부산·경남 확산
기후변화로 인한 외래種 '등검은 말벌' 부산·경남 확산
  • 윤하나
  • 승인 2013.06.26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생물자원관, 토착 말벌류의 세력을 넘어 시급한 피해방지 대책 필요

▲ 아열대 기후에서 활동하는 등검은 말벌은 공격성과 독성이 기존 말벌류보다 훨씬 강한 것으로 알려져 주의가 필요하다. 국립생물자원관은 벌집 발견시 가까운 소방서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후변화로 인한 외래종 침입 전조가 시작됐다. 최근 꽃매미, 미국선녀벌레, 갈색날개매미충과 같은 외래 매미충류 유입으로 포도 농가에 피해를 주는 등 항만과 고속도를 따라 외래종의 침입이 확산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자생생물 조사․발굴 연구’ 사업을 통해 아열대 침입 외래종인 등검은말벌(Vespa velutina nigrithorax)이 최근 우리나라에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사회·경제적 피해가 우려된다고 26일 밝혔다. 

등검은말벌은 이름처럼 가운데 가슴 등판에 아무런 무늬가 없이 검은색으로만 되어 있으며 주로 중국 남부, 베트남, 인도 등과 같은 아열대 지역에서 서식한다.

성충은 나무 수액이나 꽃의 꿀 등을 주로 먹으며, 유충은 성충이 사냥한 꿀벌류와 같은 곤충 등을 먹고 자란다.

우리나라에서는 2003년 영남대학교 최문보 박사(이종욱 교수 연구팀)에 의해 부산 영도 지역에서 처음으로 발견된 이후 2012년을 기준으로 서쪽으로는 지리산, 북쪽으로는 강원도 삼척까지 계속 확산되고 있다.

등검은말벌은 월동을 마친 여왕벌이 4월 초에 출현해 지속적으로 세력을 키워나가며 7~9월에는 수백, 수천마리의 큰 집단으로 커진다.
▲중국 남부, 베트남, 인도 등과 같은 아열대 지역에서 서식하는 등검은 말벌이 부산 영도 지역에서 처음으로 발견된 이후 2012년을 기준으로 서쪽으로는 지리산, 북쪽으로는 강원도 삼척까지 계속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전국 도심지역에서 말벌류들의 급증하고 있으며, 등검은말벌은 기존의 그 어떤 국내 말벌류보다도 도시 환경에 잘 적응하는 종으로 그 피해가 우려되는 실정이다. 

아열대 기후에 있는 인도네시아와 대만 등에서는 등검은말벌이 도심의 시민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한해 벌집제거 요청과 피해신고 건수가 수만 건 접수되고 있으며, 2010년에는 부산 금정구에서 말벌류 피해에 의한 119 구조대 출동 중 등검은말벌이 41%로 가장 높게 나타나기도 했다.

특히, 등검은말벌은 기존의 도시지역에서 많이 나타나는 말벌류인 왕바다리가 일반 말벌류에 비해 개체수가 적고 공격성과 독성이 비교적 약한 편인데 비해 그 독성이 훨씬 강하다고 생물자원관은 밝혔다.
 
게다가 숲속의 높은 나뭇가지나 바위 밑, 도심지역의 건물 처마, 가로수, 화단 등 매우 다양한 장소에 벌집을 짓고 살아가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등검은말벌로 인해 현재 생태적 교란, 경제적 피해, 공중보건적 피해 등 사회·경제적인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실제로 국내에 서식하는 토착 대형말벌류는 총 9종으로 알려져 있으며, 그중 5종 정도가 등검은말벌의 침입과 확산 후 세력이 약화되어 생태적 교란을 받고 있다. 

최근 프랑스에서도 우리나라와 비슷한 시기에 동일종이 침입해 확산되고 있으며, 토착 곤충을 잡아먹어 생물다양성을 떨어뜨리는 등 생태적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또한, 등검은말벌은 토종꿀벌과 양봉꿀벌의 집 앞에서 돌아오는 꿀벌을 공격해 사냥하는 전문 꿀벌포식자로 국내 양봉가에 경제적인 피해가 우려된다. 

국내의 꿀벌에 의한 화분매개 가치는 약 6조원으로 그 중요성이 매우 높아 등검은말벌에 의한 경제적 피해가 우려되고 있으며 특히, 화분매개에 있어 꿀벌 의존도가 높은 과수와 채소 농가 등에서 등검은말벌에 의한 경제적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생물자원관 관계자는 "아열대 외래종인 등검은말벌의 빠른 확산 원인이 기후변화에 의한 것일 가능성도 있어 이에 대한 연구가 체계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등검은말벌은 2003년 부산에서 처음 발견됐을 당시 우연히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어 국내의 기후에 적응하지 못하고 사라질 것으로 생각됐다.

하지만 현재 등검은말벌은 산림지역뿐만 아니라 도심지역에서도 급격히 퍼지고 있어 이들의 유입과 확산의 원인이 기후변화에 의한 결과일 수도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생물자원관은 외래 침입종인 등검은말벌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이들의 생물학적 특징, 유전학적 특징과 확산 예측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