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택시 활용 3분 단위로 속도정보 제공
서울시 택시 활용 3분 단위로 속도정보 제공
  • 이미소
  • 승인 2013.05.08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만9천대 택시 활용,10초마다 택시 위치값 전송받아 통행시간 산출, 속도정보 3분 단위 생산

서울시가 1만9천대 택시 활용해 시내도로 속도정보를 3분 단위로 제공한다.
서울시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택시를 활용해 통행속도를 생산하는 프로그램을 개발, 시내 287개 교통전광판 등을 통해 3분마다 업데이트된 정보를 표출한다고 8일 밝혔다.
 
서울시는 지금까지 민간업체가 제공하는 도로정보를 활용하여 속도정보를 만들어 제공해 왔으나 앞으로는 자체적으로 정확한 속도정보를 생산해 표출하게 되는 것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1만9천대 택시에 설치 완료된 GPS를 이용, 이들을 속도 수집 표본 차량(Probe Vehicle)으로 활용해 도로별 속도를 생산하는 도로속도정보 직접 생산프로그램을 개발, 오는 15일부터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는 실제 도로를 주행하고 있는 택시에 장착된 카드단말기 무선 통신망(GPS)을 이용, 10초 마다 위치 값을 전송 받아 개별 택시들이 실제 도로를 주행하는데 소요된 통행시간을 산출하고, 도로별로 속도정보를 3분 단위로 생산하는 원리다.
 
서울시가 생산하는 속도정보는 종로, 강남대로 등 간선도로를 포함해 왕복 4차로 이상 대부분의 도로인 약 1,200km가 해당된다.
 
서울시는 택시 GPS 위치 값을 활용해 직접 생산한 속도 정보의 정확성이 약 94% 수준에 이른다는 자체 분석 결과도 함께 내놓았다.
 
이처럼 서울시 관계자는 "직접 생산한 도로별 속도정보의 정확성이 높은 것은 도로에 설치되어 있는 속도수집장치가 아닌 실제로 주행하는 택시 1만9천여대의 위치정보를 수집함으로써 교차로 대기시간 등을 감안한 과학적인 속도 산출 알고리즘을 자체적으로 개발해 적용한 결과"라고 밝혔다.
 
또한, 시는 이번 속도정보 직접 생산 체계 구축과정에서 습득한 GPS 위치정보를 활용한 속도가공 기술 등 원천기술에 대해서는 특허 출원 등을 통해 지적재산권을 취득하고, 속도가공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세계적인 기술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시는 각종 도로건설 및 교통정책 수립, 교통관련 사업의 사후 평가 등에 정확한 속도정보가 활용될 수 있도록 통계적으로 관리하고, 매년 정기적으로 서울 시내도로 속도 변화를 공개할 예정이다.
 
윤준병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시가 실시간 수준의 정확한 속도정보를 직접 생산하게 되면서 편리하고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는 정보기반이 마련됐다”며 “앞으로 100% 수준의 정확한 통행속도 정보를 제공하여 신뢰받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