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文에 "미래를 바꾸는 단일화가 돼야 한다" 단독 회동 제안
安, 文에 "미래를 바꾸는 단일화가 돼야 한다" 단독 회동 제안
  • 이기만
  • 승인 2012.11.05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는 5일 민주통합당 문제인 후보에게 야권 후보 단일화를 위한 회동을 제안했다

 

안 후보는 이날 전남대 초청강연에서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야권 단일화가 필요하다는데 공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철수 후보는 4일 익산 원불교 중앙총부 반백년기념관에서 열린 제14대 장응철 종법사 추대식에 참석,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와 종법사의 권유로 두 손을 맞잡았다.

 

손은 마주잡았지만 야권 단일후보를 대하는 입장에는 미묘한 차이도 감지됐었다.

이날 문 후보는 문 후보는 “단일화를 꼭 이루라는 뜻입니다”라고 적극적으로 응수한 반면 안 후보는 미소만 지었다.

 

그러나 전남대 초청강연에서 안 후보는 “각자의 공약도 완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단일화 형식만 따지면 진정성이 없을 뿐 아니라 감동이 사라진다"면서 “1더하기 1이 2가 되기도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는 “첫째 기득권 세력을 이길 수 있는 단일화, 둘째 가치와 철학이 하나가 되는 단일화, 셋째 미래를 바꾸는 단일화가 돼야 한다"며 "그래야 더 많은 국민들을 모아낼 수 있고 1+1이 3을 만들어낸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 삶이 바뀌는 정권교체를 위해 하나가 돼야 한다”며 “저와 문 후보와의 철학이 이 점에서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정권교체와 정치혁신의 과제를 저 혼자의 힘만으로 해낼 수 없다는 것을 잘안다”며 “낡은 물줄기를 새로운 물줄기로 바꾸기 위해서는 힘을 합쳐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안 후보는 대선 출마 이후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대세론이 붕괴된 점과 우리선거 사상 처음으로 정치혁신이 선거의제로 부상한 점, 그리고 네거티브가 더 이상 위력을 발휘하지 못한 점을 3대 성과로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