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승용차 공동이용제 2.20도입
서울시, 승용차 공동이용제 2.20도입
  • 이미소
  • 승인 2013.01.04 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92대 레이(KIA),30분 당 3,300원..시범운용
 - 292개소 주차장, 492대 차량으로 운영 개시...거주지, 대중교통 환승형, 업무중심형 3개 유형
 - 인터넷․스마트폰․ARS 이용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예약 후 이용 가능
 - 대중교통 이용자 할인, 저소득층 이용 상품권 지급, 마을공동체 지원 등 혜택 지원
 

누구나 필요할 때 차량을 빌려 탈 수 있는 ‘승용차 공동이용 이른바 카셰어링 서비스’가 서울시내 292개 주차장을 중심으로 본격 개시된다.

서울시는 승용차 공동이용 서비스에 대한 최종 사업자 선정을 마치고 오는 2월 20일부터 카셰어링 차량 492대의 공동이용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회원모집도 이 날부터 시작된다.

최종 사업자로 선정된 업체는 ‘(주)그린포인트 컨소시엄’과 ‘(주)쏘카’로서, 서울시는 이들 업체와 1월 3일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시민 누구나 운영 업체에 온라인으로 회원 가입한 후 예약하면, 지정된 주차장에 배차돼 있는 공동이용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개인 소유의 승용차 없이도 시민들이 편리하게 공동으로 승용차를 이용할 수 있어 자동차 유지비, 유류비 등이 감소될 뿐만 아니라 에너지 절약, 온실가스 저감 효과, 그리고 장기적으로는 차량보유 감소에 따른 교통량 감축 효과 등도 기대된다.

292개소 주차장은 자치구별로 최소 6개소~최대 19개소까지 운영되며, 서울시가 제공하는 공영주차장 87개소와 사업자가 자체적으로 확보한 205개소로 구성됐다.

특히 시는 승용차 공동이용 서비스를 자주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3가지 유형을 정하고, 실제로 각 유형마다 이용자가 많이 발생할 만한 6곳을 시범지역으로 선정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도도 병행한다.

이용자는 인터넷․스마트폰․ARS 이용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예약 후 이용 가능하다.
단, 사전에 각 서비스 회사의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본인확인 및 신용카드 정보 등록, 운전면허증 등록 등으로 회원 가입이 되어 있어야만 이용이 가능하다. 시는 이용자가 최소 2시간 전에 차량을 예약할 경우 반드시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할 예정이다.

요금은 KIA 레이 차량을 기준으로 30분 당 유료비 별도로 3,300원이며, 1km당 190원이다. 이용료는 이용 후 신용카드로 결제하면 된다.

카셰어링 이용자가 월 4만원 이상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티 머니를 증빙하면 카셰어링 월별 이용요금의 5% 할인쿠폰을 지급한다. 저소득층에게는 카셰어링 서비스 이용에 대한 부담을 최소화시키기 위해 월 1만원 상당의 카셰어링 이용 상품권을 제공한다.

윤준병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서울시민 4명당 한 대 꼴로 차를 소유하고 있을 정도로 서울은 자동차 과잉 도시”라며, “자동차를 함께 활용하는 승용차 공동이용 서비스를 통해 개인이 차량을 소유하지 않아도 이동에 불편함이 없는 도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