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OL’ 솔빈, 현실감 넘치는 까칠 연기…미워할 수 없는 츤데레
‘IDOL’ 솔빈, 현실감 넘치는 까칠 연기…미워할 수 없는 츤데레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11.30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JTBC 제공
사진 = JTBC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걸그룹 라붐(LABOUM) 멤버 솔빈이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솔빈은 지난 29일 방송된 JTBC ‘IDOL [아이돌 : The Coup]’(이하 ‘IDOL’)에 출연, 매력적인 연기로 눈도장 찍었다.

이날 ‘IDOL’에선 팀을 나간 추소정(엘 역)을 데리고 오기 위한 코튼캔디의 고군분투가 그러졌다.

걸그룹 코튼캔디의 멤버 현지 역을 맡은 솔빈은 시작부터 깔끔한 딕션과 발음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끄는가 하면, 팀을 나간 추소정을 데려오기 위한 회의에서 “내가 데려오면 될 거 아니야, 내가 가서 책임지라고 할게”라며 현실감 넘치는 까칠한 연기를 선사했다.

이어 솔빈은 인터넷 악플을 보며 “이것들 현피 한 번 더 떠?”라며 능청스러운 표정 연기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추소정으로 인해 차선우(트로이 역)와 마찰이 생긴 솔빈은 경찰서에 등장, “그딴 것도 노래라고 만드냐”며 끝없는 비난을 퍼붓는가 하면, 실감 나는 연기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또한, 강렬한 트러블메이커 연기 뒤에 솔빈은 팀 멤버들을 향해 “내가 코튼캔디 안무 팀장이거든, 나만 믿어”, “감기 아직 안 떨어졌어?” 등 애정 어린 모습을 내비쳤고, 코튼캔디를 무시하는 사람들에게 앞장서 팀을 변호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외에도 코튼캔디 안무 팀장답게 퍼포먼스에 열정적으로 임했고, 안희연(제나 역)과 김민규(지한 역)의 안무를 하나하나 가르치며 세심한 연기도 보였다.

‘IDOL’에서 걸그룹 코튼캔디의 멤버 현지 역으로 분한 솔빈은 정확한 대사 전달은 물론, 미워할 수 없는 매력적인 캐릭터로 극의 몰입도를 극대화하고 있다.

한편, 솔빈은 최근 미니 3집 ‘BLOSSOM’으로 가요계에 컴백, 가수와 배우를 병행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