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모' 빌런 김서하 부활? “박은빈 최대 위기, 전개 휘몰아친다!” 예고
'연모' 빌런 김서하 부활? “박은빈 최대 위기, 전개 휘몰아친다!” 예고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11.30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제공
사진 = KBS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연모’의 최고 ‘빌런’ 김서하가 부활한 것일까. 제작진은 “오늘(30일) 밤, 박은빈이 최대 위기를 맞으면서 휘몰아치는 전개가 이어진다”고 밝혀 기대를 폭발시킨다. 

‘연모’(연출 송현욱, 이현석, 극본 한희정, 제작 아크미디어, 몬스터유니온) 지난 방송 이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 충격적인 장면이 담겼다. 바로 자결한 줄 알았던 이휘(왕세자)의 숙부 창운군(김서하)이 재등장한 것이다. ‘숙부를 죽인 패륜’이란 이유로 휘의 폐위까지 몰고 갔던 그 사건의 전말이 밝혀질 예정이다. 

휘가 엄청난 비밀을 숨기고 있다고 가장 확신했던 창운군은 호시탐탐 그를 위기로 몰아넣으며 ‘연모’의 얄미운 악역으로 활약했다. 극 초반, 강무장에서 그가 당긴 화살에 맞아 머리가 풀리면서 휘는 여자의 모습을 들킬 뻔했다. 이후 창운군은 “세자가 여자를 알아야 할 나이부터 병적으로 사람들을 멀리했다. 남색일지 모른다”며, 휘의 욕탕에 수상한 향과 여자를 들여놓기도 했다. 

창운군이 신소은(배윤경)의 노비 잔이(공진서)를 살해한 사건은 결정적이었다. 휘가 살인죄의 물증을 잡고 “잔이의 무덤을 찾아가 속죄로 절하라”는 명을 내리자, 그 치욕을 견디지 못하고 유서를 남기고 목숨을 끊은 것. 양반들은 강상의 도를 무너뜨린 패륜이라며 분개했고, 유생들은 폐세자 상소를 올렸다. 이에 폐위된 휘는 강화도로 귀양길에 오르기도 했다. 

그랬던 그가 어떤 연유로 살아있었던 것일까. 무엇보다 그의 부활은 왕이 된 휘에겐 엄청난 위협이 도사리고 있음을 의미한다. 자신을 욕보이고 죽음에 이르게 한 휘를 향한 복수심이 절정에 올라있으리란 짐작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제작진은 “창운군의 재등장은 휘에게 엄청난 위기를 몰고올 예정이다. 그가 죽을 수밖에 없었던 그 사건이 어떻게 벌어진 것인지, 그리고 그가 휘를 향해 어떤 칼날을 휘두르게 될지, 흥미진진한 전개가 휘몰아친다. 놓치면 후회할 16회 방송을 함께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연모’ 16회는 오늘(30일) 화요일 밤 9시3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