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방위 국감 또 파행…이원욱 VS 박성중 "버르장머리 고쳐라"
과방위 국감 또 파행…이원욱 VS 박성중 "버르장머리 고쳐라"
  • 이진휘 기자
  • 승인 2021.10.0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감 둘째날 여야 또 충돌, 이원욱 위원장 정회 선언
대장동 게이트서 번진 여야 대립, 과방위 국감 위기
5일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정회를 선언하는 이원욱 위원장. 사진=국회
5일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정회를 선언하는 이원욱 위원장. 사진=국회

톱데일리 이진휘 기자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위원회 국정감사가 여야 간 갈등으로 고성이 난무하다 결국 또 다시 파행을 맞았다.

5일 국회 과방위는 이날 10시부터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를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야당 일부 의원들의 피켓 시위로 개회 시간이 늦어진 데 이어, 방통위 업무보고 도중 여야 간 의견 다툼이 벌어졌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의 인사말 이후 박성호 방통위 사무처장의 업무보고 중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이 업무보고가 너무 길어진다고 말하자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간사 등 여당 의원들이 반발하며 충돌이 발생했다.

업무보고가 끝난 후 화가 난 이원욱 과방위 위원장은 "야당 간사가 버르장머리 없게 이게 뭐하는 꼴들이냐"며 "위원장이 가만히 있는데 뭐 하는 행동이냐"고 소리쳤다.

이에 박성중 의원은 "도가 지나치게 하니까 그런 것"이라며 "어디서 고함을 치느냐"고 맞받아쳤다.

이 위원장은 "업무보고 듣는 데 최소한의 예의가 필요하다"며 "보자보자 하니까 뭐하는 거냐 버릇 고쳐라"라고 말했다.

두 의원은 지난해 국감에서도 정면으로 맞붙은 바 있다. 지난해 종합감사에서 박 의원은 질의 중단에 항의하며 "당신이 중간에 끊은 것을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나는 위원장인데 어디다 대고 당신이냐"며 응수했다.

과방위는 당초 이날 오전 방통위를 시작으로 방송통신사무소,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시청자미디어재단 등에 대한 국감에 들어갈 예정이었지만, 여야 간 험한 말이 오가며 10시 30분경 질의 시작도 전에 정회됐다.

지난 1일 국감에서도 야당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 문구가 적힌 피켓을 가져와 오전 일정이 전면 중단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