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기업 일감몰아주기] 일진그룹 뚝 떨어진 내부거래, 남은건 계열분리
[중견기업 일감몰아주기] 일진그룹 뚝 떨어진 내부거래, 남은건 계열분리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1.06.01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정석→일진파트너스→일진홀딩스, 허재명→일진머티리얼즈→계열사로 이어지는 두 축
일진홀딩스-일진머티리얼즈 계열사 내부거래 미미, 사실상 지분도 정리 완료
일진자동차, 일진반도체 등 허진규 회장 두 딸 소유 회사 존재감 낮아
일진그룹 국내 계열사 지배구조. 그래픽=김성화 기자
일진그룹 국내 계열사 지배구조. 그래픽=김성화 기자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일진그룹 2세 경영인들이 내부거래를 줄여가며 각자도생을 준비 중이다. 일진그룹은 앞서 지분정리까지 하며 사실상 계열분리 상태다.

일진그룹은 국내 29개사, 해외 17개사를 더해 총 46개 계열사를 가지고 있다.

지배구조는 크게 3개로 나누어 볼 수 있다. 허진규 회장의 장남인 허정석 일진홀딩스 대표는 일진파트너스, 일진홀딩스와 일진전기, 일진다이아 등 계열사로 이어지는 한 축에 지배력을 가지고 있다.

차남인 허재명 일진머티리얼즈 대표는 일진머티리얼즈와 일진건설, 일진유니스코, 아이알엠, 일진제강, 일진디스플레이 등에 영향력이 있다.

또 장녀인 허세경 씨는 일진반도체 지분을 보유 중이며 차녀인 허승은 씨는 일진자동차 지분을 가지고 있다.

우선 허정석 대표를 축으로 하는 지배구조를 살펴보면, 일진홀딩스가 지주사로 허 대표가 29.1% 지분율로 최대주주지만 일진파트너스가 24.6%로 2대 주주인 옥상옥 구조다. 1999년 기준 일진파트너스 지분은 ㈜일진과 일진전기공업, 일진다이아몬드 각각 30.9%, 허진규 회장 7.3%를 보유하고 있었다. 2006년 허 회장은 지분 확보 후 허 대표에게 넘겼고 일진파트너스는 2018년 유한회사로 전환했다.

국제물류업과 복합운송주선업을 영위하는 일진파트너스는 규모가 크지 않다. 2017년 기준 자본금 200억원에 매출 19억원, 영업이익은 6억원 수준이다. 허 대표가 100% 지분을 가지고 있으며 매출은 순전히 일진전기와의 내부거래에서 나왔다. 2017년 물류용역수입이 8억5800만원, 스크랩매출이 10억9500만원으로 이는 일진전기와 행한 거래규모와 유사하다. 일진전기는 일진홀딩스가 최대주주다.

이후 일진파트너스 매출은 2009년 8억원에서 2012년 136억원으로 커졌다. 이 또한 일진전기에서 발생했다. 일진홀딩스 계열사인 일진디앤코도 지난해 34억원의 내부거래를 가져갔지만 이중 약 13억원이 일진전기, 3억4000만원이 일진다이아몬드 등 허 대표 아래 위치한 계열사에서 발생했다.

일진전기는 지난해 기준 매출액 7036억원으로 그룹 내 가장 중요한 사업회사로 볼 수 있다. 전력케이블, 전력기기 및 동 관련 제품의 제조, 판매 및 유지보수를 목적으로 2008년 일진홀딩스에서 분할됐다. 지난해 내부거래 내역을 보면 종속기업은 미국 계열사를 제외하고는 일진씨앤에스와 24억원, 일진머티리얼즈와 23억원을 행한 게 가장 규모가 커 허 대표 가족 회사와는 거래가 미미하다.

이는 허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한 일진머티리얼즈도 마찬가지다. 일진머티리얼즈는 허재명 대표가 53.30%로 최대주주다. 일진머티리얼즈는 말레이시아 계열사와 약 200억원에 달하는 거래가 있었을 뿐, 여타 계열사와는 거래 규모가 작다.

이렇듯 그룹 내 일진전기와 일진머티리얼즈가 사업회사로서 규모가 있지만, 가족기업간 교차돼 내부거래가 행해지는 규모는 소소하다. 지분구조도 매우 미미한 수준에서 겹쳐져 있기 때문에 지분 정리도 이미 끝났다고 봐도 무리가 아니다.

다만 허 회장의 두 딸들이 보유중인 회사들은 독자생존 능력이 없어보여 앞으로도 지원이 없을지 알 수 없다.

허세경 씨가 34.2%로 최대주주인 일진반도체는 사실상 명맥만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2019년 기준 매출 6억5200만원에 영업적자 1억6200만원을 기록했다. 당해 일진디앤코와 일진씨앤에스를 더해 총 1300만원의 매입 거래가 있었을 뿐이다.

허승은 씨와 남편 김윤동 씨가 100% 지분을 보유 중인 일진자동차는 지난해 170억원 매출에 1억원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낮은 영업이익은 86%에 달하는 매출원가와 전무한 내부거래가 이유로 보인다.


관련기사

김성화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