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배드민턴] 남일반 요넥스 주축인 서울선발과 밀양시청의 우승 놓고 겨룬다
[전국체전배드민턴] 남일반 요넥스 주축인 서울선발과 밀양시청의 우승 놓고 겨룬다
  • 류환 기자
  • 승인 2022.10.04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103회 전국체육대회 배드민턴 경기 남자일반부 단체전 결승에 오른 서울선발의 전혁진(요넥스)

요넥스가 주축인 서울선발(서울)과 밀양시청(경남)이 전국체육대회 우승을 놓고 겨룬다.

서울선발과 밀양시청은 4일 울산광역시 문수체육관에서 진행된 제103회 전국체육대회 배드민턴 경기 남자일반부 단체전 준결에서 각각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먼저 서울선발이 준결에서 당진시청에 3-1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입성했다. 요넥스가 전혁진을 앞세운 단식에서 승리를 따낸 게 승리의 원동력이었다.

1경기 단식에서 전혁진(서울선발)이 이동근(당진시청)을 2-1로 따돌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전혁진이 1게임을 21:18로 따내고, 2게임은 13:21로 내줬지만, 3게임을 21:9로 이겼다.

2경기 단식에서도 김용현(서울선발)이 이현민(당진시청)을 2-0으로 꺾어 요넥스가 결승에 성큼 다가섰다. 김용현이 1게임을 21:11로 이겼고, 2게임도 21:10으로 따냈다.

3경기 복식에서 진용-김재현(서울선발) 조가 김기정-유연성(당진시청) 조에 0-2로 패해 추격을 허용했다. 진용-김재현 조가 1게임을 19:21로 내주고, 2게임도 16:21로 패했다.

4경기 복식에서 최솔규-이상민(서울선발) 조가 김휘태-이동근(당진시청) 조에 2-0 승리를 거두면서 요넥스가 3-1로 승리를 거두고 결승행을 확정했다. 최솔규-이상민 조가 1게임을 21:8로 이겼고, 2게임도 21:9로 마무리했다.

밀양시청은 준결에서 삼성생명이 주축인 부산선발을 3-2로 따돌리고 결승에 올랐다. 단식이 강한 밀양시청이 국가대표가 4명이나 포진한 부산선발을 꺾었다.

1경기 단식에서 김동훈(밀양시청)이 허광희(부산선발)에 0-2로 패해 출발은 좋지 않았다. 김동훈이 1게임을 16:21로 내주고, 2게임도 21:23으로 패했다.

2경기 단식에서 조건아(밀양시청)가 하영웅(부산선발)을 2-0으로 꺾어 1-1 상황을 만들었다. 조건아가 1게임을 21:17로 따내고,, 2게임도 21:13으로 이겼다.

3경기 복식에서 김사랑-최혁균(밀양시청) 조가 서승재-박경훈(부산선발) 조를 2-0으로 꺾어 밀양시청이 앞서기 시작했다. 김사랑-최혁균 조가 1게임을 21:14로 따내고, 2게임도 26:24로 이겼다.

4경기 복식에서 정의석-배권영(밀양시청) 조가 강민혁-김원호(부산선발) 조에 0-2로 패해 2-2 상황이 됐다. 정의석-배권영 조가 1게임을 14:21로 내주고, 2게임도 13:21로 패했다.

5경기 단식에서 손완호(밀양시청)가 최평강(부산선발)을 2-0으로 꺾으면서 밀양시청이 3-2로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입성했다. 손완호가 1게임을 21:6으로 따냈고, 2게임도 21:8로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