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득코치원포인트] 어려운 공 가볍게 넘기고 다음 찬스를 노리는 ‘반스매시(Half Smash)’ 직선
[이순득코치원포인트] 어려운 공 가볍게 넘기고 다음 찬스를 노리는 ‘반스매시(Half Smash)’ 직선
  • 류환 기자
  • 승인 2022.09.13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려운 공 가볍게 넘기고 다음 찬스를 노리는 ‘반스매시(Half Smash)’ 직선

스매시는 찬스 볼이나 자세가 완전히 잡혔을 때 풀스윙을 하는 것이고, 반스매시는 셔틀콕이 빠르게 와서 완전한 준비 자세가 되지 않고 빠르게 움직여서 쳐야 할 때 완전한 스윙이 아닌 간결하게 반만 스윙하는 것이다.

반스매시는 어렵게 오는 걸 무리해서 스매시하면 실수하거나 역습당하기 쉬워 가볍게 눌러주고 그다음 공을 노릴 때 사용한다. 특히 서브 리시브하려고 준비하고 있는데 갑자기 상대가 롱서브를 넣으면 달려가 준비할 시간이 없어 반스매시로 때리는 경우가 많다. 클리어로 올려 줘 상대에게 공격 기회를 주기보다는 반스매시로 공격 기회를 가져오기 위해 사용한다. 

양쪽으로 계속 번갈아 가며 셔틀콕이 왔을 때 빠르게 움직이면서 셔틀콕을 타구해야 할 상황에서 공격권을 유지하기 위해 자주 사용한다. 

그뿐만 아니라 반스매시는 상대가 미처 준비하기 전에 빈 곳에 빠르게 찔러 넣는 효과가 있어 득점을 올리기도 한다.
특히 단식에서 많이 사용하는데, 복식에서도 타이밍을 뺏기 위해 결정적일 때 사용한다.

▲ 올바른 반스매시

key point

1. 준비 자세를 취한다
2. 후위로 날아가는 셔틀콕을 쫓아가
3. 짧고 간결하게 반스매시로 타구하고
4. 원래 자리로 돌아온다

tip

1. 풀스윙처럼 팔이 다 나오면 힘이 없어 효과가 없다. 타점을 잡고 드롭한다는 느낌으로 상대가 준비하기 전에 코스 보고 손목으로 빠르게 눌러준다.

2. 스매시의 50%만 힘을 쓰는 게 아니라, 팔을 쓰지 않고 손목으로만 때려주는 것이다.

3. 반스매시라고 해서 손목만 까딱하는 게 아니라 스매시와 같은 동작을 취하고 마지막 순간에 손목으로 짧게 끊어쳐야 반스매시가 짧게 들어간다.

4. 최대한 높은 위치에서 손목으로 방향만 바꿔주면 된다. 가능하면 점프해서 때리는 게 좋다.

5. 네트에 셔틀콕을 꽂아 놓고 맞추는 연습 하고, 코트 중간에 셔틀콕 통을 세워 놓고 맞추는 연습을 통해 코스와 길이를 조정하며 연습하자.

<반스매시 유튜브 동영상 보기>
https://www.youtube.com/watch?v=RBHcSpaHt6Y

강의 이순득 코치 – 전 국가대표 / 한국체육대학교 / 김천시청 / 대교눈높이 / 성라클럽 코치

1996~2002 배드민턴 국가대표
1997 인도오픈선수권대회 여자단식 은메달
1998 방콕아시안게임 여자부 은메달
1999 헝가리서키트배드민턴대회 여자단식 은메달
1999 제80회 전국체육대회 여자대학부 단식 우승
2000 제43회 전국여름철종별선수권대회 여자대학부 단식/복식 우승
2000 제81회 전국체육대회 여자대학부 단식 우승
2001 미국오픈선수권대회 여자복식 동메달
2001 제39회 전국봄철종별리그전 여자대학부 1위
2001 제44회 전국여름철종별선수권대회 여자대학부 단체 1위
2001 제82회 전국체육대회 여자대학부 단체 1위
2002 MMOA컵 전국봄철실업리그 여자단체 2위
2003 제84회 전국체육대회 여자일반부 단체 1위
2004 전국봄철실업연맹전 여자부 단체 3위
2005 제48회 전국여름철종별선수권대회 여자일반부 단체 2위
2005 제86회 전국체육대회 여자일반부 단체 3위
2006 제49회 전국여름철종별선수권대회 여자일반부 단체 3위
2006 제86회 전국체육대회 여자일반부 단체 3위
2007 전국봄철실업리그전 여자일반부 단체 3위

용품협찬 트라이온

장소제공 경기도 고양시 고양 팩토 스타디움

<이 기사는 배드민턴 매거진 2022년 8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