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세영 배드민턴 세계선수권 준결에서 일본에 패해 동메달 따내
안세영 배드민턴 세계선수권 준결에서 일본에 패해 동메달 따내
  • 김용필 기자
  • 승인 2022.08.28 0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2022 세계개인배드민턴선수권대회 여자단식 동메달로 대회를 마감한 안세영(삼성생명), BADMINTON PHOTO

여자단식 안세영(삼성생명)이 배드민턴 세계선수권대회 준결에서 아쉽게 패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랭킹3위 안세영이 27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체육관에서 열린 2022 세계개인배드민턴선수권대회 여자단식 준결에서 랭킹 1위 야마구치 아카네(일본)에 0-2로 패했다.

1게임 막판 역전패가 아쉬웠다. 안세영이 야마구치의 강력한 공격을 잘 막아내며 클리어와 빠른 공격으로 초반부터 근소하게 앞섰다.

야마구치는 조금만 공이 떴다하면 쉴 새 없이 공격으로 몰아붙여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선보였다. 17:15에서 안세영이 연달아 범실로 4점을 내주는 바람에 단숨에 역전당했다.

야마구치의 범실을 틈타 19점 동점을 만들었지만, 2점을 연달아 내주면서 안세영이 19:21로 1게임을 패했다.

2게임은 초반부터 분위기가 기울었다. 안세영의 범실과 야마구치의 공격에 연속 실점으로 4:14까지 뒤지며 일찌감치 주도권을 내줬다.

이후에도 안세영의 범실이 발목을 잡았고, 여전히 빠른 야마구치의 수비를 뚫지 못해 12:21로 2게임도 내주며 동메달로 대회를 마감했다.

한편, 여자단식 결승에는 2연패를 노리는 야마구치 아카네와 첸유페이(중국)가 올랐다. 랭킹 4위 첸유페이는 준결에서 랭킹 2위 타이쯔잉(대만)을 2-1(15:21, 21:14, 21:18)로 꺾고 처음으로 결승에 올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